SK종합화학, 올해 연말까지 장애인 10여명 채용... "경제적 자립 지원"
상태바
SK종합화학, 올해 연말까지 장애인 10여명 채용... "경제적 자립 지원"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10.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MOU 체결
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 통한 사회적가치 창출 목표
[자료 SK이노베이션]
[자료 SK이노베이션]

SK종합화학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2일 서울시 종로구에 있는 SK종합화학 본사에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강동훈 SK종합화학 전략본부장과 이병탁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SK종합화학은 MOU에 따라 자회사 ‘행복모음’을 설립하고 12월부터 운영을 시작해, 올해 연말까지 장애인 10여명을 고용한다는 계획이다. 

행복모음은 SK이노베이션 계열 핵심 생산기지인 SK울산CLX 내에 위치해, SK 구성원들의 작업복을 수거·세탁 후 배달하는 사업을 운영한다.

SK종합화학은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모음을 통해 장애인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해 사회적가치를 창출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강동훈 SK종합화학 전략본부장은 "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모음을 설립해 보다 많은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이들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할 것"이라며 "향후 사업 확대 등을 통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병탁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역본부장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통해 장애인 고용 활성화에 노력하는 SK종합화학에 감사드린다"며 "SK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하여 공단에서도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종합화학은 SK이노베이션 계열사 중 3번째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는 지난해 11월 동일한 내용의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6월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키움’과 ‘행복디딤’을 오픈한 바 있다. 

행복키움은 카페 두 곳을, 행복디딤은 세차장 한 곳을 대전 유성구 소재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 내에서 운영한다. 행복키움과 행복디딤은 각각 장애인 18명씩을 고용하고 있다.

한편, SK종합화학이 속한 SK이노베이션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법정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