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이재용 부회장의 비장한 각오 "기술만이 살 길"...사업장 현장 분위기는
상태바
[포토뉴스] 이재용 부회장의 비장한 각오 "기술만이 살 길"...사업장 현장 분위기는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8.2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경영회의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신기술 개발에 박차"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 기술만이 살 길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 말이다.

이 부회장은 26일 충남 아산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해 현장경영에 나섰다.

이 부회장은 이날 현장 경영회의에서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며 “지금 LCD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다가올 새로운 미래를 선도해야 한다"며 "기술만이 살 길”이라고 비장한 각오를 피력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26일 충남 아산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제공]

이날 회의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의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고 대형 디스플레이 로드맵 등 미래 신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김성철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 남효학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장 부사장, 곽진오 디스플레이연구소장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폴더블 디스플레이 등 최신 OLED 제품 생산 라인을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26일 충남 아산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삼성전자 온양‧천안사업장을 시작으로 평택사업장(9일), 광주사업장(20일)을 찾은 데 이어 이날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방문했다. 이는 전자계열사 밸류체인 점검 및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현장 경영 일환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