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인가, 위기인가?'... 오비맥주, 여름 성수기 이례적 ‘가격 할인’
상태바
'기회인가, 위기인가?'... 오비맥주, 여름 성수기 이례적 ‘가격 할인’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07.2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 국산맥주 활성화 위해 '카스'와 '필굿' 한시적 판촉행사 실시
주류업계, 카스 가격 인상 역효과 및 필굿 저조한 판매 위기감 발로 '지적'
오비맥주가 여름성수기닝 7월 24일부터 8월 31일까지 대표 브랜드인 카스 맥주와 발포주 ‘필굿(FiLGOOD)을 특별 할인판매한다.
오비맥주가 여름성수기닝 7월 24일부터 8월 31일까지 대표 브랜드인 카스 맥주와 발포주 ‘필굿(FiLGOOD)을 특별 할인판매한다.

 

일본 맥주에 대한 불매운동으로 기회를 잡은 것으로 판단한 오비맥주가 이례적으로 8월 말까지 카스와 필굿 할인판매에 들어간다.

오비맥주(대표 고동우)는 7월 24일부터 8월 31일까지 한달 여 동안 대표 브랜드인 카스 맥주와 발포주 ‘필굿(FiLGOOD)을 특별 할인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여름 성수기에 맞춰 국산맥주의 소비촉진과 판매활성화를 위해 카스 맥주의 출고가를 패키지별로 약 4~16% 인하해 공급하기로 했다.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현행 1203.22원에서 1147.00원으로 4.7% 내리게 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경기둔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맥주가 가장 많이 팔리는 여름 성수기에 소비자와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판촉행사를 기획했다”며 “소비자 혜택 증대에 초점을 맞춘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위임 고시’의 취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오비맥주는 또 무역분쟁 등으로 인해 국산제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시점에 이번 특별할인 행사가 국산맥주에 대한 소비촉진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비맥주는 같은 기간 발포주 ‘필굿’의 가격도 355ml캔은 10%, 500ml캔은 41% 가량 낮춰 도매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인하된 출고가가 적용되면 355ml 캔의 경우 대형마트에서 ‘12캔에 9000원’ 판매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오비맥주의 이례적인 할인이 위기감의 발로라는 지적도 나온다. 주류업계에서는 오비맥주가 카스 가격을 인상했음에도 경쟁업체가 따라 올리지 않고, 하이트진로의 신제품 테라의 초기 반응이 심상치 않자 위기감을 느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또, 하이트진로 필라이트의 대항마로 출시한 필굿이 예상 외로 판매 상승이 나타나지 않자 파격적 할인으로 시장 안착에 도전하기 위한 할인 판매로 보는 시각도 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