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영업이익 비중 '애플 78% vs 삼성전자 14%'...판매량 순위와 큰 차이작년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판매 순은 삼성>애플>화웨이
매출 순은 애플>삼성>화웨이, 영업이익 순은 애플>삼성>화웨이

반도체 수출 가격이 7개월째 내리막을 걷는 가운데, 삼성전자의 고민을 더 깊게 하는 결과가 공개됐다.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영업이익 기준으로 하면 애플이 차지하는 비중이 78%나 될 정도로 수익성이 좋은 반면 삼성은 14%에 불과했다. 

삼성전자가 판매량 기준으로 압도적 1위지만 매출액과 영업이익 기준으로는 애플에 크게 밀렸다.

17일 시장조사업체 Strategy Analytics(SA)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작년 스마트폰 도매 매출은 약 731억2400만 달러(약 83조1050억원)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차지한 삼성전자의 매출 비중은 18.9%다. 판매량 기준 점유율에 비해 매출 비중은 낮다. 

애플의 작년 스마트폰 도매 매출은 약 1566억3400만달러(약 178조145억원)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매출 비중은 40.4%다. 판매량 기준 점유율을 훌쩍 뛰어넘는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바탕으로 이런 결과가 나온 셈이다. 도매가격으로 삼성 스마트폰은 251달러, 화웨이는 226달러인데 반해 애플 아이폰은 786달러다.

화웨이는 작년 약 464억6800만 달러(약 52조8100억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매출 비중은 12%다.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보다 많이 판매했지만, 매출액과 영업이익 면에선 애플보다 훨씬 적게 수익을 거둬들였다. <제공=삼성전자>

애플이 삼성전자, 화웨이보다 효율적으로 매출을 올린다는 결과다. 

도매 매출이 아닌 영업이익으로 비교하면 이 결과는 더욱 뚜렷해진다. 

SA에 따르면, 작년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영업이익의 78%를 애플이 차지했다. 애플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영업이익을 독차지한 셈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14%, 화웨이는 4%로 큰 차이가 났다. 

작년 전 세계에서 판매된 스마트폰은 모두 약 14억4000만대. 이 가운데 2억9000여만대를 삼성전자가 판매했다. 

삼성전자는 2017년에 이어 판매량 1위다. 약 20% 점유율이나 된다. 

이어 애플이 2억900만여대로 2위, 화웨이가 2억70만여대로 3위를 기록했다. 

판매량 기준 점유율은 삼성이 20.1%, 애플이 14.5%, 화웨이가 13.9%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량 기준으로 1위지만 매출액과 영업이익 기준으로 하면 애플에 크게 밀린다는 점에서 이에 어떻게 대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애플 아이폰의 고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삼성보다 적게 팔았지만 훨씬 많은 매출과 영업이익을 거둬들였다. <출처=애플 홈페이지>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