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금감원·기업은행, 인공지능으로 ‘보이스 피싱’ 잡는 앱 시범 운영

금융감독원과 한국정보화진흥원, IBK기업은행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보이스피싱(휴대전화를 이용한 금융 사기)을 실시간으로 차단하는 애플리케이션인 ‘IBK피싱스톱’을 공동 개발해 오는 18일부터 시범 운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삼성 갤럭시 등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 기반의 스마트폰에 ‘IBK피싱스톱’을 설치하면 인공지능 앱이 사용자의 통화 내용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보이스피싱 사기 확률을 분석한다.

이 확률이 일정 수준에 이르면 경고 음성을 보내거나 진동 알림을 작동시켜 피해를 예방하는 방식이다.

IBK피싱스톱은 기업은행 이용자를 대상으로 2~3개월간 시범 운용하고 보완 등을 거쳐 전 국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 공개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AI 앱은 통화 내용의 주요 키워드, 발화 패턴, 문맥 등을 파악, 피해사례와 비교 분석하여 금융사기 여부를 인지하는 방식으로정부기관 사칭의 고전적 방식은 물론 대출사기 등 첨단화·교묘화하는 보이스피싱 범죄의 선제적 차단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순원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