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무풍에어컨, '캔버스 브라운'에 이어 ‘캔버스 그레이’ 색상 신규 출시
상태바
삼성 무풍에어컨, '캔버스 브라운'에 이어 ‘캔버스 그레이’ 색상 신규 출시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3.1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2019년형 ‘무풍에어컨’ 갤러리 라인업에 ‘캔버스 그레이’ 색상을 신규로 도입하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월에 도입한 ‘캔버스 브라운’이 나무·금속 등 자연의 소재를 적용한 가구나 소품과 잘 어울린다면, ‘캔버스 그레이’는 화이트·그레이 등 밝고 심플한 인테리어를 선호하는 소비자 취향에 맞춘 색상이다.

‘캔버스 그레이’ 적용 제품은 하단 패널이 메탈과 다크메탈 2종으로 제공돼 구매 시 소비자가 원하는 옵션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1월 첫선을 보인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강력한 냉기를 더 빠르게 집 안 구석구석 보내주는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 ▲전면 패널의 마이크로 홀 개수를 2배로 늘려 균일한 냉각을 해 주는 ‘와이드 무풍 냉방’ ▲최대 113제곱미터의 넓은 공간에서도 0.3㎛의 미세한 입자까지 빠르게 제거하는 청정 기능 ▲바람문을 숨겨 주변 공간과 완전히 조화를 이루는 가구 같은 디자인 등으로 주목받는 프리미엄 에어컨이다.

삼성전자가 무풍에어컨 '캔버스 그레이' 신규 색상을 출시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스탠드형과 벽걸이형이 패키지로 판매되는 홈멀티 세트 기준 400만원 이상 프리미엄 에어컨 시장에서 ‘무풍에어컨’ 갤러리의 인기로 올 1~2월에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다.

‘캔버스 그레이’ 색상의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56.9~62.6제곱미터의 냉방 면적과 하단 패널 옵션에 따라 총 3모델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홈멀티 세트 기준 400만원~420만원이다. 단품 기준 출고가는 345만원~365만원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의 이재환 상무는 “한층 강력해진 냉방·청정 성능과 바람문을 없앤 혁신 디자인으로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출시하자마자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에어컨이 본연의 냉방 기능뿐 아니라 품격 있는 공간을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