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김경수 살리기, 삼권분립 민주주의 원칙에 정면 도전"..."나라를 책임지는 여당 맞나?'
상태바
"민주당의 김경수 살리기, 삼권분립 민주주의 원칙에 정면 도전"..."나라를 책임지는 여당 맞나?'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2.2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망언 한국당도 비난...김경수‧드루킹게이트 진상조사 특위, 김경수·드루킹 일당 최악 범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김경수 구하기’ 여론전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에 "사법부에 불복해 삼권분립 민주주의 대원칙에 도전한 것"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또 자유한국당에도 5.18 망언에 대해 강력 비판했다. 

손 대표는 20일 최고위원회에서 “여당이 대통령 측근 한 명을 살리겠다고 사법부 권위를 훼손하고 판결 불복 운동을 부추기고 삼권분립이라는 민주주의 대원칙에 정면 도전하고 있다”고 강력 비난했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드루킹 일당은 지난 대선 등에서 사상 최악의 댓글 여론조작으로 구속됐다.

손 대표는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어제 김경수 지사 판결문 분석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지사 살리기에 나섰다”며 “엊그제 당 지도부가 경남 창원에서 김경수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본부 대표단 면담을 하더니, 이제는 사법부를 짓밟으며 정권 수호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하면서까지 사법농단에 회초리를 들었던 민주당이 공개적으로 사법부를 무력화시키고 정부여당 통제 하에 두겠다고 나선 것”이라며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삼권분립을 뿌리째 흔드는 여당의 오만한 권력남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라를 책임지겠다는 여당이 뭘 하는건지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한국당) 전당대회는 온통 극단적 지지자들로 극우정치장이 되고 있고 5·18 망언으로 나라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거대양당이 앞장서서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극단주의를 방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사무총장도 “김경수 판결문 간담회는 정치권력이 관변 법조인을 동원해 사법유린 한마당을 벌인 잔치”라며 “‘김경수 구하기’를 빙자한 사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특위’는 ‘드루킹’ 일당과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 지사 1심 판결을 문제 삼는 내용의 ‘김경수 지사 1심 판결문 분석’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모는 했지만 공범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말해 비난을 받고 있다. 

문재인 띄우기와 안철수 죽이기 댓글 여론조작은 지난 대선에서 사상 최악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안철수 후보 죽이기에 부정 댓글 조작을 92% 이상 자행했다.

한편, 김경수‧드루킹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권은희 국회의원)가 분석한 김경수 판결문 범죄일람표 분석 자료에 따르면, 김경수·드루킹 일당이 지난 대선 직전 4월 한달 간, 기계적 장치(킹크랩)를 이용한 댓글 공감·비공감 조작이 총 757만4,924회, 11만7,874개의 댓글에서 확인됐다고 20일 발표했다.

이 자료에 의하면 김경수·드루킹 일당은 안철수 죽이기 차원에서 92% 이상의 부정 댓글 공감에 나서는 한편 문재인 띄우기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주의 선거 유리한 최악의 조직범죄였다는 얘기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