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글로벌사업 2기 원년 선포...키워드 "Customized Glocalization"

농협금융(회장 김광수)은 지난 14일, 은행, 보험, 증권 등 주요 계열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농협금융 글로벌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해 농협금융의 글로벌사업 추진 우수 해외점포에 대한 시상과 함께 글로벌 중장기전략 개선 및 금년도 사업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14일, 서울시 중구 소재 농협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9년 농협금융 글로벌전략회의'에서 김광수 회장(가운데)이 당부말을 하고 있다.

김광수 회장은 금년을 농협금융 글로벌사업 2기의 원년으로 선포하면서, 현지 맞춤식 사업모델과 진출방식으로 조기 경쟁력 확보 및 현지화를 추진하는 'Customized Glocalization'을 강조했다.

사업 1기는 지난 2012년~2018기간중 사업인프라 구축, 전략지역 진출시기로, 사업 2기는 2019년~2025년, 사업확대 및 고도화기간이다.

이에 따라, 농협금융은 현지 금융정책 방향과의 조화, 사업의 확장성과 성장성, 본국과의 시너지 등을 고려해 진출대상 국가별로 현지에 적합한 성장로드맵을 재정립하고, 계열사간 역량 집중을 통한 그룹형 진출전략과 '선택과 집중'의 플래그십 프로젝트(Flagship Project)를 추진할 계획이다.

프래그십 프로젝트는 그룹의 제자원을 집중해 지속 성장가능한 사업모델에 기반한 그룹형 사업을 추진, 조기에 농협금융형 글로벌 성공사례를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김광수 회장은 “농협금융의 국내 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금년에는 글로벌사업 확대에 좀 더 역점을 두어, 농협금융 미래 수익기반을 공고히 함으로써 범농협의 지속가능한 수익센터 기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