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4주 연속 하락...2013년 이후 최장 기간한국감정원, 강남 4구 아파트값은 지난주 -0.16%에서 금주 -0.13%로 하락폭 다소 줄어

서울 아파트값이 14주 연속 하락했다. 2013년 주택 침체기 이후 최장 기간에 걸쳐 계속해서 떨어진 것이다.

한국감정원은 이달 11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주(-0.08%) 대비 0.07% 내려 지난해 11월 셋째 주부터 14주 연속 하락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앞서 주택거래가 극도로 침체했던 2013년 5월 넷째 주부터 8월 넷째 주까지 14주 연속 떨어진 이래 최장기간의 내림세다.

정부의 대출 규제와 보유세 인상, 공시가격 인상 등으로 매수심리 위축이 아파트값 약세의 원인으로 보인다. 그나마 설 연휴로 인해 낙폭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줄었다.

서울 강남 4구 아파트값이 지난주 -0.16%에서 금주에는 -0.13%로 하락폭이 다소 줄었다.

양천(-0.21%)·마포(-0.18%)·용산(-0.15%)·중구(-0.11%) 등지는 지난주보다 낙폭이 커졌다. 금천·영등포·동대문구 등은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0.07% 하락하며 지난주(-0.06%)보다 내림폭이 커졌다.

지난주 보합을 기록했던 대구의 아파트값이 다시 0.01% 하락했고 부산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8% 떨어졌다.

경기도는 방학 이사수요와 신도시개발 등의 재료로 남양주시(0.03%) 등이 일부 상승했으나 성남시 수정구(-0.32%)와 하남(-0.22%)·광명시(-0.22%) 등 대다수 지역은 보합 내지 하락세에 머물렀다.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