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업인과 대화 '기업 프렌들리' 신호탄...박용만·이재용 '위상↑', 허창수·황창규 '관심'
상태바
문 대통령, 기업인과 대화 '기업 프렌들리' 신호탄...박용만·이재용 '위상↑', 허창수·황창규 '관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1.1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성장 방점...청와대 및 정부, 기업인과 친밀도 강화 '경제가 문제인식'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5일) 오후 2시 대기업 총수와 중견 기업인 등 128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2019 기업인과의 대화'를 개최한다.

행사 슬로건은 '기업이 커가는 나라,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이다. 청와대가 그간 기업과의 거리두기에서 벗어나 '기업 프렌들리'로 바뀌는 신호탄으로 관측되는 대목이다.

청와대가 "경제계와 소통을 통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된 간담회"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올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혁신성장'에 방점을 찍은 후 청와대는 물론 정부부처들이 기업과의 친밀도를 높이는 유화 제스처로 바뀐 것도 일맥 상통한다. 

경제가 중요하다는 문제인식 소산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원사업장을 방문한 이낙연 총리를 안내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기 위해 연초부터 수원사업장을 방문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이 총리는 '이 부회장님'이라고 부르며 자세를 낮췄다. 

문 대통령이 새해 들어 기업인과 대화하는 것은 지난 7일 중소·벤처 기업인과의 대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특히 이번 간담회는 사전에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는 기업의 생생한 목소리를 허심탄회하게 듣기 위한 것이라는 청와대 설명이다. 

문 대통령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공개 인사로 간담회가 시작된다. 이후 참석자들 간 비공개 자유토론이 이어진다.

토론 사회도 박용만 회장이 맡는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번 간담회 사회를 맡는다. 전체 행사도 조율했다. 허청수 전경련 회장은 처음으로 참석하지만 GS그룹 회장 자격으로다.

이날 제기된 기업인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관련 부처가 행사 후에라도 꼭 답변하도록 문 대통령이 지시했으며, 이에 따라 실제 정책에도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65분간 토론을 마친 뒤에는 기념사진 촬영이 이어지며, 이후 미세먼지 등 기상 상황을 고려해 참석자들이 함께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산책 도중에는 훨씬 솔직한 대화들이 오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사진쇼라는 비판도 나온다. 

이날 참석 기업인은 대기업 22명, 중견기업 39명 등이다.

삼성, 현대차, LG를 대표하는 '뉴리더 트로이카 3인방'이 이번 간담회에 주목받을 전망이다.

대기업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를 비롯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이 참석한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황창규 KT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 회장, 구자열 LS 회장, 류열 에쓰오일 사장 등도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이강인 영풍 대표이사,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김규영 효성 대표이사 등도 간담회를 찾는다. 

이재용 부회장의 경우 이번 정부 들어 청와대에 들어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7년 7월 청와대에서 열린 주요기업 초청 '호프타임' 때에는 이 부회장이 참석하지 않았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도 처음 참석한다. 전경련 회장 자격이 아닌 GS그룹 회장 자격으로 참석이다. 그간 박근혜 정부와 친밀한 전경련은 제외돼 왔다. 

황창규 KT 회장은 검찰 압수수색을 비롯 비상상황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견기업 중에는 정몽원 한라 회장, 손정원 한온시스템 대표, 우오현 SM그룹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권희석 하나투어 수석부회장,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안중구 대우전자 대표이사,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여민수 카카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다.

2017년 '호프타임'에 중견기업인으로 유일하게 참석한 함영준 오뚜기 회장 역시 이날 행사장을 찾는다. 

대한상의 및 지역상공회의소 회장단은 67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서울상의 부회장직을 맡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이름이 눈에 띈다.

참석 기업 명단은 대한상공회의소의 추천으로 결정됐다. 

대기업의 경우 자산순위 25위까지를 초청 대상으로 했으나, 이 가운데 한진그룹, 부영그룹, 대림그룹 등은 초청 대상에서 제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회적 여론을 고려했고, 동시에 논란이 다시 부각될 경우 기업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진그룹은 오너 일가의 '갑질' 논란이 문제가 됐고 부영그룹은 이중근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돼 최근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대림산업은 이해욱 회장이 운전 기사에게 폭언·폭행을 일삼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1천500만원 처분을 받은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뇌물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은 참석 대상에 포함됐다. 

이에 대해 기업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과 신 회장의 경우 현재 경영활동을 재개했다는 점이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인 홍의락 의원 등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등이 참석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