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젠하이저, ‘엠비오 사운드바’ 및 증강 오디오 기술 선봬
상태바
[CES 2019] 젠하이저, ‘엠비오 사운드바’ 및 증강 오디오 기술 선봬
  • 고수연 기자
  • 승인 2019.01.0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 마이크로 공간과 좌석 배치에 따라 자동으로 음향 최적화

젠하이저는 5.1.4 채널의 몰입형 사운드와 깊은 베이스를 통해 환상적인 공간음향을 제공하는 ‘엠비오 사운드바’를 CES 2019에서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젠하이저 엠비오 사운드바

엠비오 사운드바는 함께 제공되는 외부 마이크가 공간과 좌석 배치에 따라 음향을 자동으로 조정하고 최적화해주며, 업믹스 기술이 적용돼 스테레오 및 5.1 콘텐츠를 3D 사운드로 바꿔주는 것이 특징이다.

엠비오 사운드바는 프라운호퍼 IIS와 공동으로 개발한 13개의 드라이버 및 가상화 기술로 구동되며, 최신 오디오 포맷인 돌비 애트모스와 DTS사의 DTS:X, MPEG-H 등과 호환된다.

젠하이저의 ‘스마트 컨트롤 앱’을 사용하면 ‘프리셋’, ‘개인설정’, ‘엠비오 모드’ 등을 선택해 음향을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으며, 구글 크롬캐스트, 블루투스 및 HDMI eARC/CEC 등의 고급 연결기능도 제공한다.

엠비오 사운드바는 오는 5월경에 출시될 예정이다.

젠하이저 소비가전부문의 글로벌 책임자 스테판 하리우(Stephane Hareau)는 "젠하이저의 첫 홈 엔터테인먼트 스피커로 엠비오 사운드바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라며, “최고의 사운드바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홈 엔터테인먼트의 사운드 수준을 한 단계 높여준 몰입형 3D 올인원 솔루션이 탄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젠하이저 엠비오 AR 원

또한, 젠하이저는 CES 2019에서 자사의 헤드폰 ‘엠비오 AR 원'과 매직 리프의 혼합현실(MR) 헤드셋 ‘매직 리프 원’을 결합해 자신만의 증강 오디오를 만들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젠하이저 부스는 방문객들에게 최근 선보인 무선 이어폰 모멘텀 트루 와이어리스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모멘텀 트루 와이어리스는 7mm 다이내믹 드라이버로 구현되는 무선 이어폰의 혁신적인 사운드가 특징이며, 애플 시리 또는 구글 어시스턴트에 직접 음성으로 접근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젠하이저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인 피트 오글리는 “젠하이저는 엠비오 AR 제품을 통해 미래를 보고 경험하기를 원하는 방문객들에게 실제 오디오의 미래를 들여다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고수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