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엠엔소프트-네트라다인, 글로벌 파트너십 MOU 체결...자율주행 차량 정밀지도 개발 매진
상태바
현대엠엔소프트-네트라다인, 글로벌 파트너십 MOU 체결...자율주행 차량 정밀지도 개발 매진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1.2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그룹 내 글로벌 차량 인포테인먼트 기업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는 지난 27일 영상인식 기반 운전자 및 차량 안전 관련 기업 '네트라다인(Netradyne)'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시 용산구 현대엠엔소프트 본사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현대엠엔소프트 홍지수 대표, 우병근 VI사업담당을 비롯하여 네트라다인 아브니쉬 아그라왈(Avneesh Agrawal) 대표이사, 산딥 판댜(Sandeep Pandya) 사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고유 기술과 전문성을 토대로 미래 차량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정밀지도(HD Map) 구축 기술 개발에 힘쓰기로 했다.

왼쪽부터 네트라다인 Avneesh Agrawal 대표이사, 현대엠엔소프트 홍지수 대표이사

네트라다인은 2015년에 설립된 네트라다인은 현재 미국 샌디에고, 인도 벵갈루루에 기술 혁신 센터를 두고 자율주행차량을 위한 정밀지도부터 상용차의 운전자 안전 플랫폼까지 차세대 안전운전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네트라다인의 드라이버아이는 FCW(전방 추돌 경고) 등의 전통적인 ADAS 기능 외에 안전 운전·졸음 운전 모니터링 및 실시간 경고를 제공하는 차량 솔루션으로 북미 및 인도 지역의 물류 차량에 장착되어 활용되고 있다. 

현대엠엔소프트는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정밀지도의 효율적인 업데이트를 위해 네트라다인의 영상 기반 도로 객체 인식 기술과 드라이버아이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노면 표지, 표지판, 신호등과 같은 고정된 도로 정보를 비롯하여 교통사고, 도로공사 등 수시로 변화하는 도로 위 상황을 즉각적으로 클라우드 서버로 업데이트한다.

현대엠엔소프트는 지난 2011년부터 국내 최초로 정밀 지도 구축 차량을 활용해 정밀 지도 데이터 구축 및 관련 기술을 축적 중인 가운데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도로 상의 다이나믹한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인식, 업데이트 하는 솔루션을 추가 적용하여 정밀지도의 구축 및 실시간 업데이트를 위한 다양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엠엔소프트 관계자는 "네트라다인의 ADAS 및 영상 기반 도로 객체 인식 기술과 정밀지도 데이터 생성 기술이 결합되면 정밀지도 최신성을 유지하는데 시너지가 기대한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향후 자율주행차량 운전자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정밀지도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