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철강/중공업/화학
KAI, 인도네시아 국방부와 훈련기 KT-1B 1000억원 규모 추가 계약...네번째 수출KAI, “인니 공군 현대화와 양국의 동반자적 협력 강화에 기여할 것”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8일, 인도네시아 국방부와 약 1,000억 원규모의 추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수리부속을 포함한 기본훈련기 KT-1B 3대를 추가 공급하고 현재 운용 중인 T-50i 항공기에 레이더와 기관총을 장착하는 사업이 포함된다.

KT-1B는 계약 발효 후 28개월 내에 최종 납품이 이뤄질 예정이며, T-50i는 25개월 내에 장착이 모두 완료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방산전시회(Indo Defense 2018) KAI 부스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KAI 김조원 사장과 인도네시아 아구스 스띠아지(Agus Setiadji) 국방부 시설획득청장을 비롯한 양측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T-50i 항공기

KAI 김조원 사장은 “인도네시아 공군에 KT-1B와 T-50i의 완벽한 후속군수지원을 통해 인니 군 현대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수리

KT-1B 훈련기

온 수출 등 추가사업 발굴로 양국의 동반자적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 스띠아지 시설획득청장은“인니 국방부는 군 현대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획득한 KT-1B와 T-50i 운용에 만족한다”며 “추가 계약을 체결하게 돼 전력 보강이 기대된다”고 화답했다.

KT-1B는 기본 훈련기 KT-1의 인도네시아 수출형 항공기로 이번 계약은 지난 2001년부터 2008년까지 세 차례에 이은 네 번째 수출이다.

인도네시아 방산전시회(Indo Defense 2018) KAI 부스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KAI 김조원 사장과 인도네시아 아구스 스띠아지(Agus Setiadji) 국방부 시설획득청장을 비롯한 양측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인도네시아 공군은 KT-1을 기본 훈련을 넘어 주피터 에어쇼팀으로 운용하고 있다. 이번 추가 수출은 인니 공군의 전력 보강을 위한 것으로 지난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아울러 인도네시아 공군은 이번 T-50i 레이더와 기총의 업그레이드를 통한 경공격기 기능까지 확보하여 항공 전력의 효율성을 배가시키게 될 전망이다.

T-50i는 T-50 고등 훈련기의 인도네시아 수출형 항공기로 인도네시아 공군은 지난 2011년 16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7일부터 10일까지 진행 중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되는 'Indo Defense 2018'은 KAI를 비롯한 국내 업체 독립관 11개사와 중소기업관 19개사 등 30개사가 참가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