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과 4차 산업혁명이 만나면?...AR·AI 적용해 진화하는 건축업계
상태바
건축과 4차 산업혁명이 만나면?...AR·AI 적용해 진화하는 건축업계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10.3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 관련 첨단 기술들이 건축업계에도 다양하게 접목되고 있다. 보수적인 건축업의 특성상 타산업 대비 속도는 느리지만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핵심기술을 접하는 혁신 사례들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비행기나 선박의 곡면 디자인 기법을 비정형 건축설계에 도입하거나, 인공지능을 활용해 토지의 가치평가와 건축 기획 설계 시간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식이다. 또 증강현실을 활용해 건축 모형이나 모델하우스에 투입되는 시간과 노력을 크게 줄일 수도 있다. 

3D 공간데이터 플랫폼 스타트업인 어반베이스의 하진우 대표는 “건축이 ‘예술’이라는 영역에서 벗어나 다양한 기술과 결합해야, 건축가들은 반복적이고 기계적으로 진행되는 기존 작업이 아닌 좀 더 창의적인 일에 집중할 수 있고, 사람들은 건축을 좀 더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다”고 전망했다. 

기술과 융합한 미래의 건축은 어떤 모습일까. 

건축+디지털 패브리케이션, 비정형 건축설계 방식을 혁신하다

2009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가 공식 개관한 이래, 사선이 들어가거나 곡면이 포함된 비정형 건축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이미 시공 회사에서 많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는 사각형 형태의 정형 건축물과 달리 비정형 건축물은 첨단 기술에 근거한 정확한 수치와 공법을 요구하기 때문에, 기존 재래식의 현장 시공법으로는 다양한 형상과 곡면을 정밀하게 구현하는 데 한계가 있다.

디지털 패브리케이션을 활용해 건축한 삼성동 KEB하나은행 리모델링 프로젝트 <어반베이스 제공>

건축업계는 이러한 한계를 자동차, 선박, 항공 등 비정형 곡면 디자인의 발전이 활발한 산업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디지털 패브리케이션(fabrication)’ 과정을 도입해 해결하고 있다. 디지털을 이용해 제품을 제작하는 기술을 총칭하는 ‘디지털 패브리케이션’은 비정형 건축물의 설계와 시공 시, 수치와 형상 제어를 통해 초기 과정부터 지속적으로 형상 관리와 다양한 구현 방법을 구축하도록 하고 있다.

건축+인공지능, 토지의 가치평가 방식을 혁신하다

국가는 정책과 법을 통해 개별 토지의 가능성을 통제한다. 하나의 토지는 20여개가 넘는 법에 의해 영향을 받는데, 이에 따라 개발가능한 건축물의 유형과 용적률, 법정 주차대수 등 다양한 건축 형태가 제한된다. 이러한 요소들을 사람이 모두 고려해 반영하려면 많은 시간과 노력이 소요되기 마련이다. 또한 건축법이 변경될 때마다 토지의 미래가치도 바뀌게 되는데, 일반적으로 토지 가치평가 정보는 소수의 개발업자들이 독점하기 때문에 개발업자들은 법이 바뀌거나 시장 상황이 변동될 때 가장 유리한 곳을 선점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토지 가치 평가 <어반베이스 제공>

인공지능은 데이터에 기반하여 개발에 적합한 토지 탐색 및 정체성 평가, 조건에 맞는 건축 기획설계를 자동적으로 수행하기 때문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개별 토지의 사업 가능성을 검토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러한 정보는 누구나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공유됨으로써 기존의 정보 비대칭성을 해결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건축+증강현실, 건축가들의 프레젠테이션 방식을 혁신하다

건축가들은 오랜 세월동안 자신의 설계안을 제3자에게 보여주기 위해 짧게는 몇 주에서 길게는 몇 달씩 밤을 새워 모형을 제작해왔다. 그러나 한번 사용한 모형은 버려지기 일쑤기 때문에 투입되는 시간 대비 매우 비효율적인 관행으로 지적돼 왔다. 실제로 400여명의 건축관련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어반베이스의 자체 설문조사에 따르면, 관련자들은 ‘3D 모델 대상 실제 모형 제작’을 가장 힘든 업무 중 하나로 꼽았다. 그 이유로 해당 작업이 어려울뿐더러 시간이 지나치게 오래 걸린다고 답했다.

증강현실을 활용해 건축 모형을 대신하는 이미지 <어반베이스 제공>

증강현실은 실제 모형 없이도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디바이스만으로 3D 작업물을 제3자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돕는다. 건축가들은 모형 제작 없이 3D 모델링만 하면 되기 때문에 총 작업 소요 시간을 줄일 수 있고, 클라이언트 입장에서는 공간의 제약 없이 자신이 의뢰한 건축물을 살펴볼 수 있기 때문에 작업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보다 정확한 피드백을 줄 수 있다. 정확한 피드백은 건축가와 클라이언트 간의 미스 커뮤니케이션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더 나은 결과물을 내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

한편, 오는 11월 7일 논현 SJ쿤스트할레서 개최되는 ‘어반 스니커즈 컨퍼런스 2018’ 에서는 기술의 융합은 물론 다양한 시도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있는 젊은 건축가들의 강연이 진행된다. 관객과 스피커가 자유롭게 어우러져 깊이 있는 토크 및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살롱드비어’와 다양한 건축+테크 전시존이 동시 마련될 예정이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