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스퍼, 엘토브와 하이콘 기반 디앱 '타우스코인' 개발..."고객 쇼핑 데이터에 정당한 보상 제공"
상태바
글로스퍼, 엘토브와 하이콘 기반 디앱 '타우스코인' 개발..."고객 쇼핑 데이터에 정당한 보상 제공"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10.1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쇼핑 행동 패턴 정보에 대해 보상을 지급하는 방식의 블록체인 플랫폼 타우스코인이 하이콘 기반 디앱(dApp)으로 개발된다. 

무인 안내시스템 IoT 디바이스 플랫폼 전문기업 엘토브은 메인넷을 성공적으로 런칭한 국내 블록체인 플랫폼 글로스퍼∙하이콘과 하이콘 기반의 디앱(dApp) 타우스코인(TAUSCH COIN) 개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엘토브는 2008년에 설립된 무인 안내시스템을 구축하는 IoT 디바이스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쇼핑몰을 비롯한 수 많은 유통, 커머셜 기업들을 대상으로 IoT 디바이스 구축 및 IoT기반 플랫폼 서비스를 하고 있는 플랫폼 개발회사이다. 현재 한국과 싱가포르의 쇼핑몰 KIOSK시장의 85%를 점유하고 있는 1위 업체이며, 중국과 일본, 필리핀, 홍콩에도 진출하여 관련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보규 글로스퍼 본부장, 김병철 글로스퍼 부사장, 엘토브 김지성 대표, 글로스퍼재팬 이정주 대표, 엘토브 김지훈 부사장 <글로스퍼 제공>

하이콘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으로 개발되는 타우스코인(TAUSCH COIN)은 기존까지 쇼핑몰 플랫폼에서 문제가 됐던 소비자 쇼핑 행동 패턴 정보에 대해 정당하게 보상 받는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이다. 소비자가 쇼핑 데이터를 제공하는 주체가 되어 데이터를 제공하고 제공받는 효율적 순환고리 안에서 온전한 보상체계를 형성하고, 도모하고 보상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체에 따르면 국내 블록체인 1세대 기업 글로스퍼의 현지 법인 “글로스퍼 재팬”과 일본 나고야 소재 “Lif주식회사”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했으며, 이번 투자는 한국 기업이 일본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김지성 엘토브 대표는 “지금까지 소비자가 제공하는 쇼핑 데이터의 합당한 보상과 소비패턴, 구매계획, 구매의사와는 연관성 없는 광고 수신을 감소시키기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타우스코인(TAUSCH COIN)을 통해 쇼핑몰과 브랜드, 소비자가 모두 참여하는 데이터를 교환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합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려 한다”고 밝혔다.

하이콘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의 첫 번째 분산형 어플리케이션 디앱(dApp)으로 하이콘(HYC) 보유자는 타우스코인(TAUSCH COIN) 에어드랍을 받게 되며, 이번 에어드랍을 통해 타우스코인(TAUSCH COIN) 생태계를 성장시키는 데 일조하게 된다.

김태원 글로스퍼∙하이콘 대표는 “대중들이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타우스코인(TAUSCH COIN)으로 판매자와 소비자가 효율을 증진시킬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를 확장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