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내년부터 밀레니얼 세대 보다 많아질 Z 세대는 누구?
  • 박진아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8.08.20 20:38
  • 댓글 0

오는 2019년까지 Z 세대는 77억 명에 이르는 전세계 인구중 32%를 차지하며 밀레니얼 세대 인구를 초과하게 될 것이라고 2000/2001년 세대간 분파를 기준으로 한 국제연합(United Nations) 자료를 분석할 결과 블룸버스가 발표했다. 

2001년 이후 탄생한 인구는 내년 18세가 되어 대학에 입학하고 투표권을 가지게 되며 시민권에 위반하지 않고 술을 마실 수 있는 성인 권리를 갖게 된다. Z 세대는 디지털이 아닌 시대를 전혀 알지 못하는 완벽한 디지털 세대이자 ‘테러와의 전쟁’이라든가 글로벌 경제 불황 같은 사건들을 목격하면 자란 세대이기도 하다.

밀레니얼 세대가 정치・경제적 위기 속에서 대안적 기업과 브랜드를 통해서 자기인식 및 자기생존을 모색한 세대였다고 한다면, Z 세대는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데 집중한 세대라고 언스트 앤 영 재무컨설팅 업체가 발표한 최근 ‘Z 세대의 부상’ 리포트에서 정의했다.

이른바 Z 세대가 지배하는 시장 구조에서 배달 서비스, 뉴 디바이스 제조업체, 긱이코노미(일시적인 업무와 비용을 주고 받는 서비스, gig ecnomony)기 더 부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보다 나이든 세대가 구매하던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던 비즈니스 - 예컨대, 개인 교습 및 교육자, 이벤트 기획자, 럭셔리 브랜드 등 - 은 점점 고전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매 세대마다 시장이 극복해야할 심리행동적 도전이 있다. 2001년 이후 태어난 Z 세대는 디지털 미디어의 홍수 속에서 자기가 필요한 것을 바로 탐색하고 선택하는 깨우친 세대로, 특히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경제 대국에서 20억 명에 이르며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여기에 인도의 Z 세대 인구는 중국의 14 억 대비 13 억 명으로 중국의 예상 인구 보다 51 % 많은 수치될 것으로 보인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Z 세대는 밀레니얼 세대 보다 미래에 대해 다소 낙관적인 전망을 갖고 있으나 중국과 인도 시장 외 미국, 유럽, 아프리카에서는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은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출생율 급상승으로 아프리카의 실업율은 60%에 가까울 것이란 전망이다.

박진아 IT칼럼니스트  feuilleton@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