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외신 "삼성 갤노트9의 하이라이트는 스마트한 S펜"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행사에서 갤럭시노트9를 공개했다.

"갤럭시노트9의 하이라이트는 스마트해진 S펜"

출시 전부터 쏟아진 온갖 추측과 우려에도 불구하고, 갤럭시노트9이 공개되자 외신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특히 외신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스마트 S펜’은 단순 필기구가 아닌 ‘원격 리모콘’으로 진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美 경제 전문 통신사 블룸버그는 10일(현지시간)  "사진 촬영 등 리모트 컨트롤이 가능한 S펜의 업그레이드가 이번 제품의 '하이라이트'“라고 보도했다.

또한, 디자인과 카메라기능 개선에 대한 외신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英 뉴스매체 가디언은 ”베터리 수명에 관한 문제는 개선될 필요가 있지만, 이전보다 더 화려해진 화면과 진화된 카메라 기능은 이번 제품의 하이라이트‘“라고 평가했다.

공개된 갤럭시노트9은 4천㎃h 배터리, 128GB·512GB 메모리, 10㎚ 프로세서, 최대 1.2Gbps 다운로드 속도뿐 아니라 블루투스 기능을 갖춘 S펜 등 역대 최고 스펙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S펜’은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많은 팬층을 확보하게 된 이유 중 하나다. 그동안 많은 진화를 거듭해왔지만, 이번 S펜은 저전력 블루투스 적용과 함께 다양한 기능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발전했다. 명칭도 '스마트 S펜'으로 변경됐다.

이보미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