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직원, 고객 휴면계좌서 3억원 횡령...금감원 조사
상태바
KB증권 직원, 고객 휴면계좌서 3억원 횡령...금감원 조사
  • 이단비 기자
  • 승인 2018.07.25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증권 직원이 고객 휴면계좌에 묵혀있던 3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드러나 금감원이이 조사에 나섰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최근 자체 조사에서 직원 1명이 고객 휴면계좌에 담긴 3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횡령한 사실이 이달 초 적발했다.

KB증권은 “내부통제 시스템을 통해 횡령 사건이 발생한 것을 적발했고, 발견 즉시 금융당국에 신고했다”며 “해당 피해 고객들에게는 계좌 원상복구 등 조치를 완료했고, 피해가 안가도록 계속 조치 중이다”고 밝혔다.

이에 현재 금감원은 사실 확인을 거쳐 법률 검토를 진행 중이며, 조사가 끝나면 KB증권에 검사의견서를 교부할 예정이다. 

이단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