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2281억원 영업손실로 2분기 연속 적자..."2020년까지 투자 3조원 축소할 것"
상태바
LGD, 2281억원 영업손실로 2분기 연속 적자..."2020년까지 투자 3조원 축소할 것"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7.2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CD 판가하락과 세트업체의 보수적 구매 영향 지속

LG디스플레이가 2분기 228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2분기 연속 적자에 빠졌다. 중국의 공습으로 인한 LCD 판가 하락과 세트업체의 보수적 구매가 영향이 지속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지속하면서도 2020년까지 투자 규모를 3조원 축소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25일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라 2018년 2분기 매출 5조 6112억원, 영업손실 228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CD 패널 판가의 급격한 하락과 더불어 세트업체들의 보수적 구매 진행으로 인한 출하 감소로 매출은 전 분기 5조 6752억원 대비 1%, 전년 동기 6조 6289억원 대비 15% 감소했고, 이에 2281 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당기순손실은 3,005억원, EBITDA는 6,809억원(EBITDA 이익률 12%)을 기록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가운데) <LG디스플레이 제공>

2018년 2분기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패널이 판가 하락폭이 컸음에도 불구하고 OLED TV 비중 확대로 전 분기 대비 1% 감소한 42%, 모바일용 패널이 22%,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이 19%, 모니터용 패널이 17%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의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116%, 유동비율 99%, 순차입금비율 30%이며,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위한 투자 재원의 전략적 차입 증가에 따라 부채비율 및 순차입금비율이 상승했다.

향후 디스플레이 산업의 구조적 공급 과잉 및 경쟁 구도는 불가피할 것이라는 판단 아래, LG디스플레이는 LCD 부문은 IT의 Narrow Bezel, IPS Borderless, Oxide 등 차별화 기술 및 TV의 초대형, Commercial 등 고부가 중심 제품 운영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OLED 부문은 3분기중 OLED TV 흑자 전환을 실현하고, 파주의 10.5세대 투자도 OLED로 직행하여 내년 하반기 양산 예정인 중국 8.5세대 OLED 공장과 더불어 대형 OLED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는 계획이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부사장은 “3분기 면적기준 출하량은 계절적 성수기 진입에 따른 판매량 증가 예상으로 전 분기 대비 한자릿수 중반 증가하고, 판가는 전 분기 대비 일부 상승세가 나타나지만 사이즈별 수급에 따라 상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LG디스플레이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지속하되, 투자 시기와 규모를 조정하여 2020년까지 약 3조원을 축소하여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