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김, "세상은 커다란 변화 보게될 것"...트럼프, "北 비핵화 빨리 시작될 것"북미정상, 역사적인 '공동 합의문' 서명 교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형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양국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KBS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물을 담은 공동합의문에 서명,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모두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마친 뒤 역사적인 합의문을 채택, 서명식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요한 합의문에 서명했다. 광징히 광범위한 내용"이라며 "북한의 비핵화가 빨리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이어 "김 위원장과 회담이 더 이어질 것이며, 백악관으로 김 위원장을 초청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 위원장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 뒤 "지난 과거 덮고 새 출발 알리는 서명"이라면서 "중대한 변화 보게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