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트럼프, "기대 이상으로 좋은 회의였다"...'세기의 빅딜' 타결 기대 고조곧 정상회담 합의문 서명...김 위원장 탔던 中 고위급 전용기 베이징서 싱가포르行
<KBS 캡처>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업무오찬을 마친 뒤 정상회담 결과를 담을 합의문에 서명한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확대정상회담을 잇따라 갖고 오찬까지 함께한 뒤 산책을 함께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산책 길에 기자들에게 "서명하러 이동 중"이라며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 정말로 아주 긍정적"이라며 "정말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어떤 누가 기대할 수 있었던 것 이상으로 좋았다"고 말해 완전한 비핵화와 대북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16분(한국시간 오전 10시 16분)부터 9시 52분까지 약 38분간 통역원만 대동한 채 단독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이들은 계획보다 일찍 단독회담을 마친 뒤 배석자들이 함께 하는 확대정상회담에 돌입, 1시간 40분간 진행한 뒤 낮 11시 34분께 회담을 종료했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이, 북한 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단독 회담이 끝난 뒤 회담 결과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매우, 매우 좋았다"며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을 마친 뒤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 이번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