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디오스 전기레인지 올해 신제품 모두 IoT 탑재..."스마트홈 선점"
상태바
LG, 디오스 전기레인지 올해 신제품 모두 IoT 탑재..."스마트홈 선점"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8.04.29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거실 또는 집 밖에서 화구 상태를 확인하고 화구를 끄거나 출력 조절 가능

LG전자가 올해 출시되는 모든 디오스 전자레인지 신제품에 모두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탑재, 스마트홈시장 선점에 나선다. 

LG전자는 29일 IoT 기능을 탑재한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신제품(모델명: BEY3GT)을 선보이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제품은 무선인터넷(Wi-Fi)를 탑재해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제품의 사용 상태를 모니터링하거나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는 거실이나 집 밖에서도 스마트폰의 ‘스마트씽큐(SmartThinQ)’ 앱으로 손쉽게 화구의 상태를 확인하고 화구를 끄거나 출력을 낮출 수 있다. 화구를 잘 껐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경우에도 집으로 다시 돌아가지 않고도 스마트폰으로 화구의 상태를 확인하고 화구를 끌 수 있다.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신제품은 인덕션 버너 2구와 하이라이트 버너 1구를 탑재했다. 사용자가 조리 방법, 조리용기종류 등에 따라 원하는 버너를 선택해 요리할 수 있다. 특히 인덕션 화구는 전기 공사를 하지 않아도 최대 3,000와트(W)의 고화력을 낼 수 있다. 열 전달 효율이 높아 동급 화력의 가스레인지보다 요리시간이 57% 단축된다.

신제품은 ▲ 화구를 켠 후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출력을 차단하고 ▲ 온도 감지 센서를 탑재해 일정 온도 이상이 되면 스스로 출력을 조절하는 ‘2중 과열방지시스템’을 적용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또 ▲ 터치패널을 통해 사용자가 원화는 화력을 바로 선택하거나 손가락으로 밀어서 선택할 수 있는 ‘다이렉트 슬라이드 컨트롤’▲ 인덕션 버너의 작동 상태 및 화력을 빨간 LED 막대로 알기 쉽게 보여주는 ‘인덕션 화력 인디케이터’ ▲ 아이들이 제품을 작동하지 못하도록 해주는 ‘잠금 기능’ 등 다양한 편의 기능도 장점이다.

신제품은 상판에 독일의 유명 특수유리 제조업체 ‘쇼트(SCHOTT)’社의 블랙 세라믹 글라스 소재를 적용해, 강한 내구성과 세련된디자인을 동시에 갖췄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169만원이다.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은 건강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급증하면서 대폭 시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올해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이 최대 80만대까지 형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뛰어난 성능과 안전성은 물론, IoT 기반의 혁신적인 사용 편의성까지 갖춘 프리미엄 주방가전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