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약물 중독 치료 광고 게재 허용한다
상태바
구글, 약물 중독 치료 광고 게재 허용한다
  • 김민주 기자
  • 승인 2018.04.1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본사 전경 <구글 코리아 제공>

구글이 약물 및 중독 치료 센터의 광고를 게재하는 것을 허용할 예정이다.

美 매체 포브스는 16일(월) 구글을 통해 약물과 중독을 치료하는 센터의 광고를 게재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사기의 가능성을 염려해 중단한지 약 8개월만이다.

미국에서는 미 정부당국이 약물 남용에 대해 ‘전국적인 전염병’으로 묘사하면서 약물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다. 이를 틈타 지역에 따라 광고 관련 법규가 달라지는 것을 악용해 구글 광고를 이용한 사기가 기승을 부렸다.

작년 9월 미국의 한 매체가 사기 사례를 보도한 이후 구글은 미국의 검색 페이지와 수백만 개의 어플 및 웹사이트에서 술 및 약물 치료 센터의 광고를 일시 중지했으며, 올해 1월 전세계적으로 금지 조항을 확대했다. 이 결과 미국에서만 연간 7천 8백만 달러 상당의 광고가 중단됐다.

광고 게재가 가능해졌지만 광고주의 면허 및 보험 확인 등을 포함해 15개의 기준으로 치료 업체를 평가하는 등 절차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한편, 구글은 자사의 다른 기능이 약물 치료 관련 사기에 악용되는 경우를 막기 위해 노력 중이라 밝혔다.

김민주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