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LH 상반기 250명 신규 채용...전면 블라인드 방식 도입입사지원서·자소서에 사진·학력·출신지 등 개인정보 입력하면 안돼
LH에서 기여할 수 있는 경험·경력·역량 명확히 표현해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 상반기에 250명 규모의 신입직원을 채용한다고 16일 밝혔다.

일반공채가 225명, 고졸공채가 25명이며, LH는 작년에도 작년 상·하반기 2번에 걸쳐 523명의 신입직원을 대규모 채용한 바 있다.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필기 및 면접전형으로 진행되며, NCS를 기반으로 지원자의 직무역량을 심층 검증하여 주거복지, 도시재생 등 LH의 주요 사업을 이끌어 갈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다.

모집분야는 일반공채의 경우 사무직은 행정, 전산 분야, 기술직은 토목, 도시계획, 조경, 환경, 교통, 건축, 기계, 전기 분야이며, 고졸공채의 경우 행정, 토목, 조경, 건축, 기계, 전기 분야이다.

LH는 2012년 통합 이후 첫 공개채용부터 엄격한 블라인드 채용방식을 적용해 왔다. 작년부터는 면접 전형시 개인을 특정할 수 없도록 통일된 면접티셔츠를 제공하는 전면 블라인드(Total Blind) 방식까지 도입했다.

따라서 지원자들은 입사지원서에 사진, 학력, 출신지 등 개인정보 일체를 입력하지 않아야 하며, 자기소개서 작성 시에도 학교나 출신지 등을 특정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필기 및 면접 전형으로 이루어진다. 일정은 4월 16일 채용공고, 4월 17일~23일 입사지원서 접수, 5월 19일 필기전형, 6월 중 1, 2차 면접 후 7월 인턴으로 임용 예정이다.

블라인드 채용방식인 만큼 서류전형에서는 자기소개서가 결정적인 판단 기준이다. 업무별 직무기술서를 토대로 LH에서의 업무수행에 기여할 수 있는 지원자의 경험이나 경력, 역량을 명확히 표현해야 한다.

필기시험은 NCS직업기초능력평가와 전공 지식을 물어보는 직무수행능력평가, 인성검사로 진행된다.

면접전형은 지원자의 역량 검증을 위해 올해부터 강화되었다. 1차 면접에서는 새로운 면접방식인 직무수행능력융합면접(PT, 토론, 질의응답)을 도입해 문제해결 능력 등 지원자의 직무 수행 역량을 다각도로 살펴보게 된다. 2차 면접인 인성면접에서는 지원자들이 LH에 적합한 가치관, 인성 등을 갖추었는지 평가한다.

LH는 면접 평가위원의 50%를 전문 외부위원에게 배정하여 채용비리를 방지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에 앞장설 계획이다.

기타 채용 관련 자세한 사항은 LH 홈페이지에 게재된 채용공고를 참고하거나 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현 기자  re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