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올해 목표 달성 어려워...정성 다해 뛰고 또 뛰자"
상태바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올해 목표 달성 어려워...정성 다해 뛰고 또 뛰자"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4.1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이 "올해 그룹 목표 달성이 녹록치 않다"며 "정성을 다해 뛰고 또 뛰자"고 강조했다.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은 11일 서울 마포사옥에서 열린 그룹 사장단 특강에서 환율, 철강 관세 등 어려운 경영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이같이 주문했다. 

허회장은 “지난해 전 임직원의 노력과 헌신으로 실적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지만 지난 3월 일선 현장을 살펴보니 올해 그룹 목표 달성이 녹록치 않다”라고 진단했다.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일진그룹 제공>

그러면서 “환율과 철강 관세 등 대외 수출 환경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우리가 자부하던 기술도 후발 경쟁사와 격차가 점점 좁혀졌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내부적으로 부족한 것은 없는지 다시 한번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선 신발 끈을 다시 매는 것으론 부족하다. 정성을 다해 뛰고 또 뛰자”고 주문했다.

또 허회장은 “올해 그룹 경영 방침이 ‘생각을 바꾸자’인데, 여기에 거꾸로 생각할 수 있는 유연한 사고로 경영에 임하라”며 “전기자동차 배터리 핵심소재인 일렉포일은 불량 문제를 해결하는데 20년이 걸렸지만, 늘 하던 방식에서 벗어난 사고에서 성공의 단서를 찾았다”고 말했다.

일진그룹은 계열사 사장단을 대상으로 수요 특강을 열고 있다. 수요 특강은 4차산업, 첨단과학 연구자 등 산업, 과학 분야는 물론 인문학계 저명인사를 초청해 강연을 듣고, 계열사간 경영 현안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다.

11일 열린 세미나에서는 노벨상 화학상 후보로 주목 받고 있는 박남규 성균관대 화학공학과 교수가 ‘나노기술을 이용한 차세대 태양전지 연구 개발’이란 주제로 강의를 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