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차세대중형위성 2호’ 개발 맡는다
상태바
KAI, ‘차세대중형위성 2호’ 개발 맡는다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8.02.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 위성 개발기술 KAI로 이전, 국내 최초 민간업체 주관 개발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27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차세대중형위성 2호 개발 사업 착수 회의’를 열고 2020년 발사될 ‘차세대중형위성 2호’개발에 본격 들어갔다.

KAI는 지난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산하 한국연구재단과‘차세대중형위성2호 개발 협약’을 체결했었다.

이번 개발 사업에서 KAI는 차세대중형위성 2호 개발의 총괄주관업체로 시스템과 본체 개발, 조립·시험 등을 수행하게 된다.

차세대중형위성 2호 개발 예산은 822.5억원이며, 사업기간은 2018년 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이다.

과기정통부가 주관하는 차세대중형위성 개발사업은 지상관측위성, 기상위성, 환경위성, 우주과학위성 등 총 6기의 위성을 개발해 2025년까지 발사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차세대중형위성 개발은 1, 2호기를 개발하는 1단계 사업과 3~6호기를 개발하는 2단계 사업으로 추진되며, 1단계 사업에는 2,400여억 원, 2단계 사업에는 5,000여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 500kg급 중형위성의 표준 플랫폼 확보를 위한 1단계 사업이 진행 중으로 독자 개발한 정밀 지상관측용(해상도 : 흑백 0.5m, 컬러 2m급) 중형위성 2기를 2020년까지 발사한다는 계획이다.

KAI는 ‘차세대중형위성 1호 개발 공동 설계팀’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2016년 9월 항우연과 ‘차세대중형위성 1호의 시스템과 본체 개발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기술을 이전 받아 왔다.

국내 최초로 민간기업 주관의 위성개발이 추진되면서 위성 개발기술의 향상은 물론 우주산업 일자리창출, 해외시장 개척 등 국내 우주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차세대중형위성 개발사업을 통해 그동안 항우연 축적해온 위성개발 기술을 민간기업으로 이전하여 국내 우주기술의 저변을 확대하고 산업화를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KAI 김조원 사장은 “정부가 우주산업 발전의 큰 밑그림을 그리고 적극 지원하는 만큼 국내 우주산업 중추업체로서 우주기술 향상, 일자리 창출,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AI는 지난 20년간 국가 주요 우주사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으며, 정부의 우주기술 민간이전 정책에 발맞춰 세계적인 우주전문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KAI는 90년대 말부터 다목적실용위성 전 사업에 참여해왔으며, 정지궤도복합위성, 차세대중형위성으로 그 영역을 넓혀 왔다.

또한, ‘한국형발사체(KSLVⅡ) 개발사업’의 총조립을 주관하고 있어, 위성을 넘어 우주산업 전반의 기술을 축적해 나가고 있다.

KAI는 향후 국내외 중·대형 위성 및 수출형 위성모델 개발, 상용위성 발사서비스 시장 진출 등을 목표로 우주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