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GM 군산공장 폐쇄...2천명 직원 5월말까지 구조조정

한국GM의 군산공장이 폐쇄된다.

GM과 한국GM은 13일 경영난을 겪는 한국GM에 대한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오는 5월 말까지 군산공장에서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GM은 이에 따라 5월 말까지 군산 공장 폐쇄와 직원 약 2000명(계약직 포함)의 구조조정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준중형차 크루즈, 다목적차량(MPV) 올란도를 생산하던 한국GM 군산 공장의 가동률은 최근 20%를 밑돌아 지금도 생산이 사실상 중단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것”이라며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카젬 사장은 이어 “공장 폐쇄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GM은 이번 조치로 약 4억7500만 달러의 비현금 자산상각과 3억7500만 달러 규모의 인건비 관련 현금 지출 등 최대 8억5000만달러의 지출을 예상하고 있다. 한국GM은 한국에 대한 대규모의 직접적인 제품 투자도 계획돼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인터내셔널(해외사업부문) 사장은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다"며 "한국GM의 경영 정상화와 관련해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이해 관계자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GM은 수년 전부터 전 세계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사업장에 대한 사업구조를 개편해 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