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정부혁신을 위한 열린토론회 개최
상태바
특허청, 정부혁신을 위한 열린토론회 개최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8.01.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향식(Bottom-up) 제안 창구인 ‘특허로 1번가’ 개설 등 정부혁신 본격 가동

특허청(청장 성윤모)은 정부혁신의 방향과 혁신과제를 선정하기 위해 29일(월) 오후 2시, 국제지식재산연수원(대전 유성구)에서 ‘특허로 1번가 열린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국·과장 등 부서장을 제외한 심사관과 실무자급 직원이 중심이 되고 외부 전문가와 특허청 산하기관 직원이 함께 참여한다.

‘특허路 1번가’를 통해 접수된 특허청 직원과 일반 국민들의 제안에 대하여 격식 없는 토론을 거쳐 특허청이 추진할 정부혁신 과제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특허路 1번가’는 소통과 공감의 특허청 정부혁신 플랫폼이다.

특허청은 지난 1월 22일부터 정부대전청사 1층 특허청 출입구와 특허청 인트라넷에 ‘특허路 1번가’ 제안창구를 마련하여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왔다. 또한 소셜네트워크를 활용한 ‘정부혁신 국민자문단’을 통해 일반국민들의 의견도 함께 받고 있다.

또한 특허청 직원 22명으로 구성된 ‘특허路 1번가 서포터즈’는 상향식 정부혁신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허로 1번가 서포터즈’는 지난 1주일동안 온·오프라인을 통해 제안된 200여건의 제안과 의견을 분류하고 검토한 결과, ‘일하는 방식 혁신’, ‘불필요한 일 버리기’, ‘심사품질 관리 방안 개선’ 등 3개의 주 토론과제를 선정했다.

특히 이번 토론회에서는 그간 특허심사, 심사품질 관리에서의 낡은 관행들을 되짚어보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고품질의 특허심사서비스를 제공하여 보다 신뢰받는 특허청으로 거듭나기 위한 방안들이 심도있게 논의될 예정이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오늘날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강한 지식재산의 창출은 고품질의 특허심사서비스에서 시작된다”고 하면서, “이번 열린토론회를 계기로 특허청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와 토론을 통해 국민이 공감하는 고품질의 특허심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일하는 방식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