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가상화폐업계 패닉...개인투자자 원성 하늘 찌를 듯개인투자자, "급여통장 바꾸겠다"...금융권 가상계좌 서비스 금지·정부 중개수수료 몰수 추진
  • 백성요·이단비 기자
  • 승인 2018.01.12 14:31
  • 댓글 0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 홈페이지 초기화면 캡처>

가상화폐 투자자는 물론 가상화폐 업계가 패닉에 빠졌다.

신한은행과 기업은행이 12일 가상계좌 입출금 서비스를 금지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정부가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를 위한 입법을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이번 특별법은 가상통화 중개 수수료 수입의 몰수를 추진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어, 가상화페 업계가 혼란에 빠졌다.

당장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은 큰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빗썸은 신한은행에서 가상계좌를 받아 쓰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현재 사태를 파악하고 있다. 신한은행의 가상계좌 서비스 금지에 대한 대책은 당장은 없다”면서도 “가상계좌에 대한 문의가 투자자들로부터 빗발치고 있어 가상계좌를 받는 또다른 은행인 NH농협은행 쪽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빗썸 외에 코빗, 업비트 등 주요 거래소들이 가입한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는 당국과 협의를 통해 자유규제안도 만든 상황에서 이들 조치가 연달아 나오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는 "정부의 입김과 압력에 은행들이 어쩔 수 없이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가상화폐 투자자 피해나 지하화에 따른 후유증이 클 텐데 당국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한은행과 기업은행은 이날 준비하던 실명확인 가상계좌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고 기존 가상계좌도 단계적으로 닫기로 했다.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도 당국 방침이 정해질 때까지 가상계좌 서비스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로 인해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주요 포탈과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이들 투자자는 신한은행에 대해 ‘급여통장을 바꾸겠다’는 등 불매운동을 펼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적 있습니까?"라는 글과 함께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있는 '가상화폐규제반대' 청원. 12일 오후 2시30분 현대 10만3711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청와대 캡처>

백성요·이단비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이단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