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18년 정부지원 MRO 사업자로 한국항공우주산업 선정
상태바
국토부, 2018년 정부지원 MRO 사업자로 한국항공우주산업 선정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12.19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18일 개최된 ‘항공정비(MRO) 사업계획 평가위원회’ 심의결과를 토대로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을 정부지원 항공 MRO 사업자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평가위원회는 KAI가 항공기 제조사로서 MRO를 위한 시설, 장비보유 및 해당 지자체의 사업부지 저리임대 등 MRO 사업추진 기반이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또한 KAI가 군용기 정비경험과 함께 국적 항공사가 가장 많이 운용하고 있는 B737 항공기의 개조 경험 등도 있어 민·군 항공기 정비업 경영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했다.

비록 사업부지가 지리적으로 편중된 사천시에 위치해 있으나 주변에 항공우주산업단지가 있고 항공관련 협력업체도 60여개가 입주해 있어 MRO 클러스터 형성을 위한 입지조건도 우수한 것으로 봤다.

또한 정부지원 이외에 투자금융사 등 다양한 출자기관 확보와 함께 국내 LCC 물량 및 국내외 군용기 정비물량 수주 등을 통해 2026년부터 순이익이 발생하는 등 사업성도 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해외 의존도가 높은 국적 항공기 정비의 내수전환과 국내 항공 MRO 산업육성을 위해 3단계 추진전략을 마련하고 다각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간 국내 MRO 투자확대를 위한 외국인 지분참여 제한폐지, LCC 안전확보를 위한 정비격납고 신축, 엔진부품 수리기술 개발 등 1단계를 완료하고 정부지원 전문 MRO사업자 선정 등 2단계를 추진 중에 있으며 이번 사업계획 평가를 통해 정부지원 사업자로 KAI를 선정하게 된 것.

KAI가 계획대로 2018년 항공 MRO 전문기업 설립 시 2026년까지 2만여명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수입대체 1조6천8백억원, 생산유발 5조4천억원 등 경제적 효과도 발생된다.

아울러 항공기 정비의 국내 전환으로 항공업계가 절감할 수 있는 기회비용도 연간 약 440억원에 이를 것으로 판단되고 항공기·엔진·부품 등 정비체계 구축을 통한 부품제조업 등 항공기 제작산업과의 동반 성장도 유도할 수 있는 등 유무형의 경제적 창출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특히 KAI를 중심으로 MRO 클러스터가 조성될 경우 진주·사천 등 경남 서남부지역이 미국 오클라호마나 싱가폴 등과 같은 MRO 산업 중심지로 성장하여 국가균형발전의 촉매제 역할도 하게 될 것이다.

향후 KAI는 한국공항공사, 참여업체 등과 함께 MRO 전문기업을 설립하고 정비인력채용 등 사업 준비를 완료한 후 국토교통부로부터 정비조직인증을 받아 사업을 착수할 계획이며 2019년까지 미국 등 해외항공당국의 정비능력인증도 받아 해외물량을 수주하는 등 국제경쟁력도 조기에 갖출 방침이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