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명으로 여는 미래, ‘2017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 개최
상태바
발명으로 여는 미래, ‘2017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 개최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11.2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청장 성윤모)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회장 구자열)가 주관하는 「2017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이 11월 30일부터 12월 3일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 Hall A)에서 개최된다.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은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과 ‘서울국제발명전시회’ 및 ‘상표ㆍ디자인권전’이 통합 개최되는 국내 최대 발명ㆍ지식재산권 전시회이다. 본 행사는 특허ㆍ상표ㆍ디자인 등 우수 지식재산의 유통을 촉진하고 지식재산에 대한 국민의 인식 및 발명의 저변을 넓히고자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공모를 통해 선정한 국내 유수의 특허 기술 제품과 상표ㆍ디자인이 전시된다. 또한 30개국으로부터 출품된 창의적인 발명품 630여점도 한 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세계적인 최신 발명품과 상표ㆍ디자인의 동향과 흐름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36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는 심사를 거쳐 선정된 90점의 우수 발명품이 전시되며, 이들에 대한 시상식은 11월 30일에 개최된다.

시상식에서는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의 ‘다족 주행로봇’이 대통령상에 선정됐다. 구동 에너지를 최소화한 다리 모듈을 이용해 하반신이 마비된 장애인도 로봇을 입고 걸을 수 있는 ‘워크온수트’와 재난 상황이나 험난한 지형에 투입이 가능한 다족로봇 ‘치타로이드’를 선보여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사람의 척추 곡선에 맞춰 기존의 디스크 치료기를 혁신한 ‘척추 교정기’를 개발한 (주)한메드, 차량 충돌 시 6개로 분리되어 충격을 흡수하는 ‘충돌 충격 흡수장치’로 특허를 취득한 (주)신성컨트롤은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국제발명단체총연맹(IFIA)이 공식 후원하는 ‘서울국제발명전시회’는 이번에 13회째를 맞이한다. 본 전시는 국내외 발명인들의 네트워크 구축과 최신 기술의 동향 공유 및 우수 발명품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마련된 국제 규모의 발명전시회이다. 올해는 30개국 630점의 독창적인 발명품이 전시된다.

이와 동시에 올해 12번째로 개최되는 ‘상표ㆍ디자인권전’은 상표ㆍ디자인 정보 확산을 통해 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여 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행사로 다양한 상표ㆍ디자인이 전시된다. 특히 내년 2월 개최하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엠블럼, 마스코트, 메달 등 올림픽 관련 디자인 제품이 전시되는 특별전도 운영되어 동계올림픽의 분위기를 미리 느껴볼 수 있다.

2017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에서는 수상작 전시관을 비롯해 △4차 산업혁명 관련하여 최근 이슈되는 기술들을 만나볼 수 있는 2020 지식재산 트렌드관 △지식재산 속 일자리 관련 이야기를 현업 종사자들이 직접 전해주는 지식재산 일자리 강연회장 △예비 기술창업자들의 아이디어에 대한 권리화를 지원하는IP 디딤돌 특별관 등이 함께 운영되어 관람객들에게 관람과 더불어 다양한 참여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