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명대학교, 4차산업혁명연구센터 개소
상태바
동명대학교, 4차산업혁명연구센터 개소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10.1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명대(총장 정홍섭)가 17일 대학으로서는 전국 최초로 ‘4차산업혁명연구센터(이하 센터)’를 개소했다. 지능정보융합기술의 고도화로 나타나는 국가 및 지역사회의 새로운 쟁점에 대해 선제적으로 연구하고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센터는 3개 본부를 두고 디지털에이징, 신기술과의존, 스마트시티 등의 문제를 특별히 연구한다.

디지털에이징연구본부는 우리사회가 직면한 고령화 문제에 대해 디지털융합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켜나간다는 전략이다.

신기술과의존연구본부는 스마트폰, VR, AR, 웨어러블 컴퓨팅 등 신기술에 의존함으로써 나타나는 정신적 문제를 분석해 치유할 뿐만 아니라, 신기술을 선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민들의 균형잡힌 디지털 생활을 지원한다.

스마트시티연구본부는 도시재생 및 도시활성화에 있어서 스마트기술을 적용하고, 나아가 공동체 혁신을 이룰 방법 등에 대해 연구 개발한다.

동명대는 센터 개소 기념으로 17일 문원경 전 행정자치부 차관·소방방재청장을 초청해 특별강연을 갖는다.

안전 분야에 대해 능통한 정통관료 출신인 문원경 전 차관은 이날 ‘미래 위험사회와 제4차 산업혁명 : 유토피아인가 디스토피아인가?’를 주제로 한 강연할 예정이다.

정홍섭 총장은 “문재인 정부에서도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설치하여 국가의 새로운 미래를 밝혀 나가듯이 4차산업혁명의 도전을 슬기롭게 헤쳐나가야 한다”며 “ICT 공학을 특성화하여 비약적으로 성장해온 동명대는 센터를 통해 이제 융합신기술 사회혁신의 퍼스트 무버(first mover) 대학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