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HSBC, 모바일 무역거래 트래커 제공

HSBC 코리아는 13일 기업 고객들이 모바일로 무역거래를 확인할 수 있는 무역거래 트래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고객들은 은행에서 발송되는 이메일등을 통해서만 무역거래의 현황을 파악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은행의 통지를 기다려야하는 불편이 있었다. 따라서 은행 통지 전 전화로 현황을 확인하고자 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도 했다.

무역거래 트래커는 이러한 사용자의 불편을 해소하고 은행과 고객간 보다 효율적인 소통을 위해 마련되었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무역거래 트래커를 이용하여 실시간으로 무역거래 전체 현황을 확인 할 수 있다. 수출입거래관련 신용장 사본을 받아보는 대신, 무역거래 트래커를 이용하여 24시간 어느때나 최신 무역거래 내역 및 현황 확인이 가능한 것이다.

HSBC 그룹은 한국, 카타르, 호주, UAE, 인도, 싱가폴, 홍콩, 일본, 스리랑카에서 무역거래 트래커 서비스를 출시했고, 미국, 영국, 캐나다에서도 곧 출시될 예정이다.

아제이 샤르마(Ajay Sharma) 아시아태평양지역 수출입업무부 대표는 "150여년간 무역금융업무는 HSBC의 근간이었고, HSBC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고객의 글로벌 무역거래 관리를 더욱 편리하게 돕고자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무역거래가 서류 기반 방식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변하고 있기 때문에, 무역거래 트래커와 같은 솔루션은 모바일 뱅킹 및 전세계 어디에서든 실시간으로 글로벌 정보를 확인하고자 하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하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HSBC 코리아의 정은영 행장은 “핀테크의 모멘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HSBC는 IT 및 디지털 솔루션 등의 신기술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이번 무역거래 트래커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금융 서비스 이용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임채식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