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국제 컨퍼런스 개최
상태바
환경부,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국제 컨퍼런스 개최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09.2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 국·내외 친환경차 전문가와 정책방향 및 향후전략 공유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9월 26일 오후 1시부터 ‘그린 카 포 올(Green Car For All): 친환경차 보급 정책의 현재와 미래’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미국, 유럽, 중국 등 주요 친환경 자동차 보급 국가들의 정책방향과 향후 전략 등의 각종 정보를 공유한다. 

또한, 친환경 자동차의 효율적인 자생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며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국·내외 친환경차 전문가 및 관계자 등 250여 명이 참가한다.

컨퍼런스는 각국의 친환경차 전문가들의 발표와 패널 토론으로 진행된다.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 일본 환경성 환경관리국 교통환경과, 중국 환경보호부 등 각국의 친환경차 전문가들이 캘리포니아 제트이브이(ZEV), 일본의 차세대 자동차 보급 정책,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보급 정책 및 미래 전략 등을 발표한다.

제트이브이(ZEV, Zero Emission Vehicle)는 미국 캘리포니아가 2005년부터 도입한 자동차 제조사에 일정 비율 이상의 친환경차를 의무적으로 판매하도록 규제하는 친환경차 의무판매제다.

국생산성본부와 한국교통연구원에서는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보조금 체계 개편을 비롯해 의무판매제의 필요성과 소비자 관점에서 바라본 국내 전기차 시장의 가능성과 과제에 대해 소개한다.

또한, 효율적인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이번 컨퍼런스 발표자들이 참여하는 패널토론도 열린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장은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국가별 보급 정책을 공유하고 향후 보급 전략을 토의함으로써 이번 국제 컨퍼런스가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장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며,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통해 미세먼지 감축과 대기질 개선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아이오닉 친환경차 3종.(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