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확장·개방'으로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한다...IoT 센서 5종 선보여
상태바
LG전자, '확장·개방'으로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한다...IoT 센서 5종 선보여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7.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업체의 기기에 LG전자의 IoT 센서 탑재...스마트씽큐 앱으로 제어
모델이 LG전자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인 '스마트씽큐'와 연동하는 IoT 센서 5종을 소개하고 있다. 왼쪽부터 열림감지 센서, 연기 센서, 모션 센서, 일산화탄소 센서, 누수 센서 <사진=LG전자>

LG전자가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국내외 업체들과 제휴해 자사의 홈 IoT 센서를 탑재한 스마트홈 기기를 24일부터 LG베스트샵에서 판매한다.  
 
새롭게 출시된 IoT 기기 5종은 LG전자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인 ‘스마트씽큐(SmartThinQ™)’와 연동한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으로 집안의 가전제품들을 제어하는 것은 물론 IoT 센서가 감지하는 집안의 상황들까지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누수 센서」는 고객들이 매번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보일러실이나 싱크대 배수관 등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다. 누수가 발생하면 센서가 사용자의 스마트폰으로 알림을 보낸다.
 
「연기 센서」는 흡연 혹은 음식물 조리 등으로 발생하는 연기를 8~10초 이상 연속으로 감지하면 경고음과 LED 깜박임으로 알려주고 사용자의 스마트폰으로도 보내준다.
 
「일산화탄소 센서」는 색과 냄새가 없어 사람이 확인할 수 없는 일산화 탄소를 감지한다. 센서가 공기 중 일산화탄소를 감지하고 농도에 따라 사용자에게 LED, 경고음, 휴대폰 알림 등을 보내준다.
 
「열림 감지 센서」는 두 센서의 간격이 14mm 이상 떨어지거나 붙을 때 사용자의 휴대폰으로 알림을 보내주는 원리로 작동한다. 사용자는 이 기기를 문이나 창틀에 설치해서 외부 침입이나 사람의 출입을 확인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모션 센서」는 최대 12m 내에서 좌우 110° 범위 공간의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다. 감지 범위 안에서 움직임이 발생하면 제품의 상태표시 LED가 깜빡이고, 센서가 사용자의 스마트폰으로 알림을 보내준다.
 
가격은 열림 감지 센서 3만 2천원, 모션 센서 4만원, 연기 센서 5만 1천원, 일산화탄소 센서 6만 2천원, 누수 센서가 6만 6천원이다.
 
LG전자는 스마트홈의 저변을 키우기 위한 해답을 ‘확장성’과 ‘개방화’에서 찾고 있다. LG전자는 이번에 출시하는 IoT 기기 5종 외에도 다양한 IoT 기기들이 LG전자의 스마트홈 플랫폼 안에서 작동할 수 있도록 여러 협력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지속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류혜정 LG전자 H&A사업본부 H&A스마트솔루션BD담당 상무는 “확장성과 개방화 전략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전자 스마트홈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