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아마존 IBM MS가 4차산업혁명 과실 독점한다"...최병삼 STEPI연구위원
상태바
"구글 아마존 IBM MS가 4차산업혁명 과실 독점한다"...최병삼 STEPI연구위원
  • 백승훈 기자
  • 승인 2017.03.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이 진전될수록 글로벌 기업들이 기술과 과실을 독점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러한 일들이 실제 현실로 일어나고 있고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국내 IT기업들의 대비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경인사)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가 6일 `미래산업 발전전략(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개최한 제3회 THE 포럼 융합에서 이같은 지적이 나왔다.

최병삼 STEPI 연구위원.

최병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연구위원은 “우리는 4차 산업혁명에서 핵심기술 확보가능성을 두고 지나치게 낙관적이다. 주요 기술별 글로벌 상위 기업 시장점유율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 연구위원에 따르면 주요 핵심기술인 클라우드 컴퓨팅은 2016년 2분기 기준 아마존(31%), 마이크로소프트(11%), IBM(7%), 구글(5%)이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빅데이터분석은 2015년 기준 SAP(10%), SAS(9%), IBM (8%), 오라클(7%), 마이크로소프트(5%) 순이다. 인공지능은 시장점유율이 수치로 나오진 않았지만 구글(텐서플로우), 마이크로소프트(DMTK), 페이스북(토치), IBM(왓슨) 등이 기술개발과 서비스를 주도하고 있다.

최 연구위원은 “소수 글로벌 기업의 독점화, 국내기업의 의존 가능성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 핵심기술 확보방안의 대안으로 자체 개발과 구축(Make)과 외부기술을 활용(Buy)의 투트랙 전략으로 협상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체 개발 전략도 쓰되 외부기술 활용에 더 높은 비중을 둘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최 연구위원은 새로운 산업 플랫폼이 등장하고 있음에 주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1980년대 PC 시대에 플랫폼 주도기업은 MS윈도와 인텔 CPU가 합쳐진 윈텔이었고, 2000년대 중반 스마트폰 시대에는 구글 안드로이드와 ARM AP가 합쳐진 GARM 이었다/ 2010년대 중반부터인 인공지능시대에는 구글과 엔비디아가 합쳐진 구비디아, GE와 인텔이 합쳐진 지텔 등 분야별 소수 플랫폼의 과점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백승훈 기자  shbaek1222@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