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전기차사업, 글로벌사업화 발판 마련"... VC사업부,'ISO22301' 인증
상태바
"LG 전기차사업, 글로벌사업화 발판 마련"... VC사업부,'ISO22301' 인증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3.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VC사업본부는 글로벌 인증기관 'SGS인증원'으로부터 전기차 부품 사업에 대한 'ISO22301(비즈니스연속성 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했다. 

'최소 ISO22301'’ 인증은 재해∙사고로 인한 기업의 비즈니스 중단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제표준화기구가 정한 국제 규격이다.
 
자동차 사업은 대형 재해로 부품업체들의 공급과 완성차의 생산이 중단될 경우 국가 경제까지 큰 타격을 입는다는 점에서 공급망의 연속성과 안전성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 이는 사업의 신뢰도와도 직결된다.
 
LG전자 VC사업본부는 이번 인증을 통해 배터리팩,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핵심부품 8종의 생산업무 연속성 체계를 인정받았다. 이로써 LG전자는 화재, 폭발, 설비 고장부터 전염병 등으로 인한 인력공백까지 다양한 재난 발생 시 사전 준비된 복구계획에 따라 전기차 부품 생산 업무 및 인프라를 목표시간 내 신속하게 정상화할 수 있는 경영능력을 확보했다.
 
LG전자는 2015년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최초로 카인포테인먼트 사업분야에서 해당 인증을 획득한 데 이어, 이번에 전기차 부품 사업으로 인증을 확대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한층 높였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사장)은 “자동차 부품 분야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이번 인증은 지속적인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생산활동의 연속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실제 재난상황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강도 높은 훈련과 교육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