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첫번째 소셜임팩트 기업 ‘카카오메이커스’ 설립..홍은택 부사장 대표 겸직
상태바
카카오, 첫번째 소셜임팩트 기업 ‘카카오메이커스’ 설립..홍은택 부사장 대표 겸직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03.0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대표이사 임지훈)의 공동 주문생산 플랫폼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가 3월 2일 ‘카카오메이커스’(대표 홍은택)로  독립했다.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는 대량생산 대량소비로 이뤄지고 있는 현재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주문생산 체제로 바꿔 재고를 없애고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는 제품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해 2월 선보였다.

메이커스 위드 카카오는 지난 1년 동안 447개의 업체가 파트너로 참여해 94.5%의 주문성공률을 기록했다. 이윤을 만들 수 있는 최소생산수량(Minimum Order Quantity, MOQ) 이상의 주문 건에 대해서만 생산에 들어감으로써 평균 20% 수준에 이르는 재고물량을 없앴다.

소비자도 재고 비용이 제거된 가격으로 가치 있는 상품들을 구매할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카카오는 공동 주문생산 플랫폼의 성장에 따라 지난해 10월 독립법인을 세우기로 결정한 바 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독립 이후 사업 확대를 본격화한다. 지금까지 가죽, 악세서리, 아트토이, 도자기, 먹거리와 같은 수공업 제품을 위주로 공동 주문생산을 해왔으나 앞으로는 IT 전자기기와 패션, 생활용품과 같은 제조업의 제품들로 주문생산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제품의 개발과 생산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제조업의 특성을 감안해 주문 기간도 현재 평균 2주에서  3개월 또는 최장 6개월까지 늘리게 된다.

반면, 주문 즉시 생산 가능한 핸드크래프트류 제품의 경우 현재 한달 가량 소요되는 생산 및 배송기간을 대폭 줄이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선물용이나 기념품으로 대량 주문을 희망하는 기업들과도 연결해 B2B 플랫폼으로도 확장할 예정이다.

카카오메이커스의 홍은택 대표는 “로켓배송의 시대에 물건을 받을 때까지 한달 이상 기다려야 하는 서비스가 통할 지 반신반의하는 목소리가 많았지만, 배송기간보다는 품질을 선택하는 고객들이 적지 않다는 것을 지난 1년간의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며 “이제는 보다 신속하고 과감한 투자를 통해 제조업의 생산방식을 바꾸는 데 기여하고 소셜임팩트 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하다는 걸을 입증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메이커스는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 모바일 웹(http://makers.kakao.com)을 통해서 새로운 상품을 공개하고 일주일 동안만 주문을 받는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주문과 함께 결제가 이뤄지며 일주일 간 최소 생산량 이상으로 주문 접수된 상품에 대해서만 제작에 들어간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