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17일까지 연장 '스키장 인원 1/3 허용'...'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전국 확대
상태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17일까지 연장 '스키장 인원 1/3 허용'...'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전국 확대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1.01.02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대본 “증가세 둔화…3단계 상향 안해”
-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운영 중단...학원 교습소 9인 이하 운영
- 대형마트·백화점 오후 9시 이후 중단
- 비수도권 2단계…결혼식·장례식 100명 미만

정부가 3일 종료 예정이었던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비수도권의 2단계 조치를 오는 17일까지 2주 더 연장했다.

수도권에만 적용중이던 5명 이상의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다만 학원과 스키장 등 겨울 스포츠 시설에 적용된 운영 제한조치는 일부 완화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행 거리두기 단계 유지와 함께 수도권에만 적용되던 '5명 이상의 사적 모임 금지'를 전국으로 확대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중대본은 “현재까지 방역과 의료 대응 역량이 유지되고 있는 점과 서민경제의 충격을 고려해 다중이용시설의 집합금지가 동반되는 3단계 상향은 하지 않는다”면서 “현재 유행 확산의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분석되는 사적 모임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거리두기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사적 모임에는 동창회, 동호회, 야유회, 직장 회식, 계모임, 집들이, 신년회·송년회, 돌잔치, 회갑·칠순연, 온라인 카페 정기모임 등이 포함된다.

다만 거주지가 같은 가족이 모이거나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 임종 가능성이 있어 가족이 모이는 경우는 5명 이상이라도 모일 수 있다.

연말연시 특별방역의 핵심인 식당 내 5명 이상 모임도 금지된다.

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올리면서 영화관은 영업 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단축했다.[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올리면서 영화관은 영업 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단축했다.[사진 연합뉴스]

설명회·공청회 등 모임·행사는 2.5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에서는 50명 미만일 경우 가능하다.

다중이용시설 중에서는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에 더해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체육시설 등의 운영이 중단된다.

실내체육시설에는 헬스장, 실내 골프연습장, 당구장 등이 포함된다.

대형마트, 백화점, 영화관, PC방, 이·미용업, 오락실, 놀이공원 등 대부분 일반관리시설은 오후 9시 이후로는 영업이 중단된다.

상점·마트·백화점에서는 시식도 금지된다.

카페에서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음식점에서는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학원 등에 취해진 금지 조치 등 일부는 완화됐다.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이 지난달 1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관련 '수도권 학원 집합 금지 행정명령 철회' 촉구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이 지난달 1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관련 '수도권 학원 집합 금지 행정명령 철회' 촉구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수도권 학원·교습소의 경우 현행 거리두기 단계에서 운영이 금지됐으나 동시간대 교습 인원이 9인 이하라면 운영을 허용했다. 다만 학원에서 기숙사 등 숙박시설을 운영하는 것은 금지된다.

특히 연말연시 방역 기간 운영이 금지된 스키장, 눈썰매장, 빙상장의 경우 운영을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인원을 3분의 1로 제한하고 오후 9시 이후에는 문을 닫아야 한다.

스키장 부대시설인 식당, 카페, 오락실 등은 문을 닫아야 하고 시설내 음식 취식도 금지된다. 타 지역과 스키장간 셔틀버스 운행도 중단된다. 다만 장비 대여시설과 탈의실은 허용된다.

이 밖에 밀폐형 야외 스크린골프장에 대해서는 운영을 금지토록 조치를 추가했다. 이는 이 골프장에서 취식을 하면서 모임을 가지는 사례가 많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비수도권에서는 2단계 조치에 따라 유흥시설 5종의 영업이 중단되고 노래연습장과 실내 스탠딩 공연장,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금지된다.

100인 이상 모임·행사 금지 조치에 따라 결혼식장과 장례식장도 10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비수도권에서도 아파트 내 편의시설과 주민센터의 문화·교육 강좌 운영이 중단된다.

중대본은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100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으나, 증가세는 둔화하면서 현 조치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