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차 공장, 6월에도 일부 생산라인 가동중단...코로나19 여파 수출 물량 감소 원인
상태바
현대차·기아차 공장, 6월에도 일부 생산라인 가동중단...코로나19 여파 수출 물량 감소 원인
  • 박근우 기자
  • 승인 2020.05.28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수출물량이 감소하면서 현대자동차와기아자동차 일부 생산라인이 다시 멈춰선다.

현대차는 울산4공장 포터 생산라인이 6월 1∼5일, 울산3공장 베뉴와 아이오닉 생산라인이 같은 달 11∼12일 가동을 멈춘다.

코나와 벨로스터 등을 생산하는 울산1공장도 휴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달 6∼8일에도 아반떼, 베뉴, i30 등 생산라인이 휴업했다.

기아차 소하리 공장은 1공장은 1~2일, 8~9일 쉬고, 2공장은 1~3일, 8~10일 휴업한다.

소하리 1공장의 생산 차종은 카니발, 스팅어, K9이다. 2공장은 프라이드와 스토닉을 생산한다.

기아자동차 광주2공장이 휴업에 들어가며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 연합뉴스]
기아자동차 광주2공장이 휴업에 들어가며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 연합뉴스]

기아차 광주 2공장은 다음 달 5일까지 닫는다. 스포티지와 쏘울을 생산하는 광주 2공장은 당초 25일부터 29일까지로 예정한 휴업을 연장했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은 4월 판매가 3만3천968대로 작년 동기 대비 39% 감소했다.

현대차 1분기 글로벌 판매(도매)는 90만3천37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6% 줄었다.

현대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국의 이동 제한에 따라 영업점이 문을 닫으면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