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닛, 이지케어텍과 의료 AI 기술 상용화 협력...글로벌 진출에도 속도
상태바
루닛, 이지케어텍과 의료 AI 기술 상용화 협력...글로벌 진출에도 속도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1.2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공지능 기술과 의료정보시스템 네트워크 '시너지효과' 기대

루닛이 의료 IT 전문기업 이지케어텍(대표이사 위원량)과 손 잡고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의료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지케어텍은 이번 협약으로 구축형 병원정보시스템 베스트케어(BESTCare)와 클라우드 기반 엣지앤넥스트(EDGE & NEXT) 등에 루닛의 인공지능 의료기술을 접목한다.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세계 의료IT 시장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루닛 측은 "이지케어텍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국내외 사업 기회를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오른쪽)와 위원량 이지케어텍 대표(왼쪽)가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루닛 제공]
서범석 루닛 대표(오른쪽)와 위원량 이지케어텍 대표(왼쪽)가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루닛 제공]

2013년 설립된 루닛은 의료 AI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CB 인사이트(CB Insights)에서 발표한 전 세계 100대 AI 기업(The AI 100) 및 150대 디지털 헬스 기업(Digital Health 150)에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되기도 했다.

국내 식약처 인허가는 물론, 유럽의 CE 인증까지 획득한 루닛의 제품은 현재 한국을 넘어 멕시코, 아랍에미레이트연합, 중국, 태국, 대만 등에서 흉부 엑스레이 및 유방촬영술 영상 분석에 사용되고 있다.

이지케어텍은 국내 의료 IT 업체 최초로 2017년 미국 오로라 정신과 병원그룹과 2천만 달러 상당의 차세대 의료 정보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맺기도 했다.

위원량 이지케어텍 대표이사는 “금번 MOU를 통해 양사가 글로벌 경쟁우위를 더욱 공고히 하고 미래 의료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 소감을 밝혔다.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다양한 국가들에 한국의 인공지능 기술력을 상용화시켜 글로벌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시기가 한층 더 빨라질 거라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