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혁신센터, 4차산업분야의 스타트업 발굴 지원에 나선다
상태바
충북혁신센터, 4차산업분야의 스타트업 발굴 지원에 나선다
  • 김병태
  • 승인 2016.08.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충북혁신센터, 센터장 윤준원)가 미래 신산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헬스케어 등 4차산업분야의 스타트업 발굴과 육성에 나선다.

충북혁신센터는 ▲인공지능 ▲가상현실 ▲헬스케어 등 3개 분야의 예비창업자 혹은 설립 7년 미만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우수스타트업 공모전’을 개최한다. 참가 희망 기업은 8월 22일부터 9월 11일까지 ‘온오프믹스’ 홈페이지 (http://onoffmix.com)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충북혁신센터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통해 6개 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6개 팀은 10월 초, 사업화 아이디어를 직접 시연하는 ‘데모데이(Demo Day)’를 거쳐 최종 순위가 결정되고, 사업화 지원금도 받는다.

또 이들 6개 팀은 특허권리화, 사업컨설팅 등을 지원받게 되고, 이 가운데 유망 스타트업은 벤처캐피털로부터 투자도 받을 수 있다.

한편, 충북혁신센터는 올해 말 뷰티분야의 스타트업 공모전을 추가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전은 충북혁신센터가 작년에 개최한 ‘특허 사업화 공모전’과 ‘IoT 스타트업 글로벌 육성 프로그램’을 통합한 것으로, 16개 기업의 특허와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지원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주방•욕실용 삼중구조 진공흡착판 특허 보유업체 ㈜제이에스엠은 금형제작 비용을 지원받아 상품화에 성공, 중국에 30만 달러 규모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또 LCD•OLED 패널표면 세정제 생산기업 MCK㈜는 특허권리화 지원을 받아 보유 특허를 일본을 포함한 국제특허출원(PCT ; Patent Cooperation Treaty)하고, 일본 현지 유수 광학기업에 제품공급을 위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포터블 전기자동차 충전•결제 시스템을 개발한 지오라인, 음식물 쓰레기 처리 곤충인 ‘동애등에’의 생육환경을 IoT를 활용해 최적화하는 사육기를 고안한 ㈜충북곤충자원연구소도 지원한 바 있다.

윤준원 충북혁신센터 센터장은 “충북혁신센터는 벤처창업 활성화와 중소기업의 성장한계를 돌파하기 위해 특허, 생산기술, 스마트공장, 연구개발 및 판로개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사업을 펼쳐왔다”며, “그간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 선발되는 스타트업이 단기간에 해외 진출 등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병태  gnomics@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