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LA에 카셰어링 서비스... "미래 모빌리티 사업 본격화"
상태바
현대차그룹, LA에 카셰어링 서비스... "미래 모빌리티 사업 본격화"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1.1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A에 모빌리티 전문 법인 '모션 랩' 설립
14일(현지시각) 현대차그룹과 미국 LA시가 LA에서 열린 ‘LA 코모션(LA Comotion)’ 행사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 계획을 밝힌 가운데 현대차 윤경림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부사장)과 에릭 가세티(Eric Garcetti) LA 시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가 미국 LA를 전략적 거점으로 삼아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승부수를 건다. 

현대차그룹은 14일(현지시각) 미국 LA시가 주최한 차세대 모빌리티 박람회인 ‘LA 코모션’에서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 법인 ‘모션 랩’ 설립을 공식화 하고 LA시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션 랩은 차세대 먹거리 산업인 ‘M.E.C.A(Mobility·전동화Electrification·커넥티비티Connectivity·자율주행Autonomous Driving)’를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법인이다.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으로 로보택시, 공유 셔틀, 퍼스널 모빌리티,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 등 각종 첨단 모빌리티 서비스의 실증 사업을 위한 거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윤경림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장(부사장)은 “LA시와의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통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며 “현대차그룹은 모션 랩 사업을 발판 삼아 모빌리티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션 랩은 이달부터 LA 도심 주요 지하철역(유니온역, 웨스트레이크역, 페르싱역, 7번가/메트로센터역) 인근 환승 주차장 네 곳을 거점으로 지하철역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모션 랩은 미국 내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지역과 제공 차량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직장인, 관광객 등 다양한 고객층이 이 회사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기업들과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선제적 투자를 실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3월 인도 최대 차량호출업체인 올라(Ola)와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인도 모빌리티 시장에서 상호 다각적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업체인 ‘그랩’에 투자해 전기차 기반의 차량 호출 서비스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