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투자자산운용, 비나 캐피탈과 베트남 주식 투자 펀드 출시
상태바
키움투자자산운용, 비나 캐피탈과 베트남 주식 투자 펀드 출시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9.10.1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투자자산운용 CI
키움투자자산운용 CI

 

키움투자자산운용(대표 김성훈)이 베트남 현지 대형 운용사 비나 캐피탈(Vina Capital)과 협업하여 베트남 주식에 투자하는 ‘키움 베트남 투모로우 펀드’를 출시해 키움증권을 통해 판매를 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키움 베트남 투모로우 펀드’는 비나 캐피탈에게 주식투자 부문을 위탁해 현지 대형 운용사의 경험과 노하우 살린 유연한 운용을 추구할 계획이며, 베트남 경제성장에 따른 높은 성장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과거 성과가 우수한 소비재, 금융, 부동산 섹터를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예정이다.

또한 키움투자자산운용은 베트남사무소를 통해 현지의 시장상황 및 펀드 운용현황에 관한 정보를 기밀하게 본사로 전달함으로써 펀드 모니터링 및 리스크 관리 방안을 체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키움투자자산운용 관계자는 "베트남은 평균연령 30세 수준의 젊은 인구구조, 연간 8~10% 수준의 소비증가율, 교육수준의 향상, 교역확대 정책 등의 다양한 투자매력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라며 "베트남 증시가 타 동남아 국가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ROE와 낮은 PE 레벨을 보유한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은 증시라는 점에서 출시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코트라(KOTRA)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은 올해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경기 둔화 조짐, 기후 변화에 따른 농업 부진, 아프리카 돼지열병 전역 확산 등 경제 성장에 불리한 국내외 여건에도 올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6.98%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제조가공업, 건설업, 서비스업 등 산업생산 및 소비시장 지표에서도 견고함을 보이며 투자자들에게 좋은 시그널을 주고 있다.

키움투자자산운용 관계자는 "이 펀드는 비나 캐피탈와 협업을 통해 현지의 노하우를 살려 투자하는 것은 물론 당사 베트남사무소를 통해 정보교류 및 모니터링의 체계를 향상시켰기 때문에 변동성이 큰 신흥국 증시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 가능하다"며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차별점을 지니는 것에 주목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펀드는 환헤지 여부에 따라 환헤지형은 키움베트남투모로우증권자투자신탁H[주식-파생형], 환오픈형은 키움베트남투모로우증권자투자신탁UH[주식]으로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이석호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