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대전 동구와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MOU 체결
상태바
생명보험재단, 대전 동구와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MOU 체결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9.10.1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보험재단은 10일 대전광역시 동구청에서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자립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윤경환 대전 동구정다운어르신복지관 관장, 황인호 대전광역시 동구청장,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사진=생명보험재단]
생명보험재단은 10일 대전광역시 동구청에서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자립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윤경환 대전 동구정다운어르신복지관 관장, 황인호 대전광역시 동구청장,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사진=생명보험재단]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10일 대전광역시 동구청장실에서 황인호 대전광역시 동구청장,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의 일상생활 자립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일상생활 자립에 어려움을 겪는 남성 홀몸 어르신을 위한 전용 공간이다. 생명보험재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전광역시 동구 정다운어르신복지관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개소하고, △일상생활 자립 △신체·정신적 건강 증진 △사회적 고립감 해소를 위한 전문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가 들어서는 대전광역시 동구는 대전광역시에서 65세 이상 독거 노인이 두 번째로 많은 지역으로, 현재 1만910명(2019년 1월 기준)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중 남성은 3561명(32.6%)에 이른다.

또한, 기초생활보장제도인 맞춤형 급여를 받는 노인 역시 3057명으로 대전시에서 가장 많아, 대전광역시 동구 저소득 홀몸 남성 어르신을 위한 복지 시설과 프로그램이 절실한 상황이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급격히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 사회 속에서 가부장제에 익숙한 남성 어르신들이 혼자가 됐을 때 마주하게 되는 외로움, 대화 단절, 일상생활에서의 어려움 등은 심각한 수준”이라며 “생명보험재단은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통해 이들이 스스로 자립적인 생활을 하고, 주변 이웃들과 어울리며 육체·정신적으로 건강한 100세 인생을 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