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빵과 생수로 태풍 ‘미탁’ 피해 지역 구호품 지원
상태바
SPC그룹, 빵과 생수로 태풍 ‘미탁’ 피해 지역 구호품 지원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10.0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바게뜨 빵 6000개, SPC삼립 생수 1만5000개 긴급 구호
SPC그룹 CI.
SPC그룹 CI.

 

태풍 피해를 입은 강원도 및 경북도 지역에 SPC그룹이 빵과 생수 등 긴급 구호품을 전달했다.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태풍 피해를 입은 강원도와 경상북도 지역에 긴급 구호품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SPC그룹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삼척시와 경상북도 영덕군, 울진군 등에 파리바게뜨 빵 6천 개와 SPC삼립 생수 1만 5천 개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했다.

구호물품은 수해로 대피소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들과 복구인력 및 자원봉사자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태풍으로 갑작스럽게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결정했다”며, “조속한 피해 복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허영인 회장의 나눔과 상생의 철학에 따라, 대한적십자사와 상시 협조 체계를 갖추고, 재해재난 발생 시 구호 물품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2년 전북 군산, 2014년 부산 기장, 2016년 울산 울주, 2017년 청주 수해와 삼척 산불 및 포항 지진피해, 2018년 경북 영덕 태풍 피해, 2019년 강원도 산불 등에 긴급 구호품을 지원해왔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