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 추석 맞아 임직원들에게 메시지 전해... "여러분의 든든한 버팀목되겠다" 
상태바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 추석 맞아 임직원들에게 메시지 전해... "여러분의 든든한 버팀목되겠다"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9.1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 대표, '융합 통해 미래로 나아가는 글로벌 화학사로 도약하자' 밝히기도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가 추석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감사와 격려 메시지를 전달했다. 

임 대표는 "미국 ECC/EG 공장 준공, 정유사와의 대규모 합작 사업 체결, 국내 투자 확대 등 올 한해 쉽지 않은 환경 속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해준 우리 가족들이 정말로 자랑스럽고 고맙다"며 "이에 그치지 않고 우리는 '2030년 Global Top 7 화학사 도약'이라는 새로운 꿈도 함께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가족들의 힘과 저력을 믿는다"며 "'가장 큰 하늘은 언제나 내 등 뒤에 있다'는 말처럼 함께 땀흘리며 나아가고 있는 든든한 우리 롯데케미칼 가족이 있다"고 밝혔다. 

또, "롯데케미칼과 롯데첨단소재의 서로 다른 생각과 생각의 만남은 또 다른 반응이 돼 새로움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롯데첨단소재의 다양성과 적극적인 시장 창출 능력, 섬세한 고객 접점 사업 경험이 롯데케미칼이 만나 미래로 나아가는 새로운 생각의 화학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래로 함께 나아갈 소중한 인연이 될 수 있도록 서로를 응원하고 함께 하자"며 "저도 여러분과 함께 최전방에서 뛰고 때로는 뒤에서 힘껏 밀어주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임병연 대표 메시지 전문]

롯데케미칼 가족 여러분. 임병연입니다. 설레고 가슴 벅찬 꿈을 갖고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때가 엊그제 같은데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여러분과 함께 9개월의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대표이사의 자리에서 하고 싶은 것도 많고, 해내야 하는 위치에 서 있다 보니 막중한 책임감 속에서 신중한 의사결정의 연속이었습니다. 때로는 투박하고 조금은 부족해 보였을 수도 있었겠지요.

하지만 저는 함께 지내온 시간이 한 방향으로 나아가는 과정이었음을 자신합니다. 미국 ECC/EG 공장 준공, 정유사와의 대규모 합작 사업 체결, 국내 투자 확대 등 올 한해 쉽지 않은 환경 속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해준 우리 가족들이 정말로 자랑스럽고 고맙습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우리는 ‘2030년 Global Top 7 화학사 도약’이라는 새로운 꿈도 함께 만들었습니다.

저는 우리 가족들의 힘과 저력을 믿습니다. 주위를 한번 둘러보십시오. ‘가장 큰 하늘은 언제나 내 등 뒤에 있다’는 말처럼 함께 땀 흘리며 나아가고 있는 든든한 우리 롯데케미칼 가족이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내년부터 또 다른 가족과 함께하게 됩니다. 롯데케미칼과 롯데첨단소재의 서로 다른 생각과 생각의 만남은 또 다른 반응이 되어 새로움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롯데첨단소재의 다양성과 적극적인 시장 창출 능력, 섬세한 고객 접점 사업 경험이 롯데케미칼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 노하우와 다양한 조직과의 성공적인 융합 경험이 만나 미래로 나아가는 새로운 생각의 화학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미래로 함께 나아갈 소중한 인연이 될 수 있도록 서로를 응원하고 함께 합시다. 저도 여러분과 함께 최전방에서 뛰고 때로는 뒤에서 힘껏 밀어주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만물이 풍성해지는 한가위를 맞아 여러분의 마음도 풍요롭고 건강한 기운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사랑하는 분들과 함께 정겨운 이야기 보따리와 따뜻한 사랑을 나누시며 소중한 재충전의 시간이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