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추석맞이 스케줄 확대... 제주노선 6426석 증편 '눈길'
상태바
이스타항공, 추석맞이 스케줄 확대... 제주노선 6426석 증편 '눈길'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0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추석연휴기간 임시편 및 신규 부정기편 증설... 총 64편 1만2096석 규모 늘려
- 김포-부산 노선 판매 오픈... 노선별 시간대별 여유좌석 예매 가능

이스타항공이 추석연휴를 맞아 국내선과 국제선 스케줄을 확대해 증편하고 신규 부정기 노선을 편성해 운영한다.

이스타항공은 추석연휴가 시작되어 본격적으로 항공수요가 늘어나는 오는 11일 기점으로 15일까지 5일간 국내선 ▲김포-제주 ▲부산-제주 ▲청주-제주 등 3개노선에 대해 총 34편 6426석을 증편 운항한다고 6일 밝혔다.

국제선은 ▲인천-타이페이 ▲청주-타이페이 ▲인천-다낭 등 3개 노선에 대해 16편을 증편해 3,024석을 늘린다. 또한 ▲김포-부산 5편(945석) ▲청주-다낭 4편(756석)을 신규 부정기 노선 운항에 나선다.

이로써 연휴기간 총 64편, 1만2096석의 공급석이 늘어나며 추석연휴를 맞이해 귀성길 또는 항공여행에 나서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노선과 스케줄 선택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 이스타항공]
[사진 이스타항공]

현재 이스타항공 9월11일부터 9월13일까지 평균 출발편 예약률은 약 85%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김포-부산의 경우 지난 4일 신규 증편운항 예약이 오픈돼 좌석 여유가 있는 편이며, 추석 당일 출발하는 김포-제주 노선 등 일부편 예매가 가능하다. 

국제선의 경우 팔라완, 코타키나발루, 다낭, 방콕 등 동남아 노선에 대해 추석 연휴 초반 출발편 예매가 가능해 남아 있는 연차를 활용해 연휴 휴가를 계획할 수 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추석연휴기간 동안 늘어나는 항공수요에 대비해 더 폭넓은 선택을 제공하기 위해 임시편을 증설했다”며 “일부 노선과 시간대별로 예약률이 상이하기 때문에 아직 예약을 못하신 고객들은 노선과 시간대를 잘 선택하시면 예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