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주한호주대사관, '한-호주 퇴직연금 포럼' 공동 개최
상태바
금투협-주한호주대사관, '한-호주 퇴직연금 포럼' 공동 개최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9.09.05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송홍선 자본시장연구원실장, Eva Scheerlinck 호주 퇴직연금 수탁자 협회장, 김경선 고용노동부 국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H.E. James Choi 주한호주대사, Garry Weaven IFM Investor 설립자,  Rodney Commerford 주한호주무역대표부 대표, Zak May IFM Investor 이사, 여성철 고용노동부 과장 [사진=금융투자협회]
(왼쪽부터) 송홍선 자본시장연구원실장, Eva Scheerlinck 호주 퇴직연금 수탁자 협회장, 김경선 고용노동부 국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H.E. James Choi 주한호주대사, Garry Weaven IFM Investor 설립자, Rodney Commerford 주한호주무역대표부 대표, Zak May IFM Investor 이사, 여성철 고용노동부 과장 [사진=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회장 권용원)와 주한호주대사관(대사 James Choi)은 5일 오후 2시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한-호주 퇴직연금 포럼'을 공동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호주의 퇴직연금 운영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형 기금형 퇴직연금제도의 나아갈 방향을 모색해보자 하는 취지로 개최됐으며, 세미나에는 약 200여 명이 참석해 퇴직연금 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본격 행사 시작에 앞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 주한호주대사관 James Choi 대사, 금융투자협회 권용원 회장이 축사를 통하여 포럼의 참석 소감 및 의미를 밝혔다.

한정애 의원은 축사에서 “한국의 노동여건을 반영한 기금형 퇴직연금제도의 도입을 통하여 노동자의 수급권 강화를 기대한다.”고 퇴직연금 시장에 대한 발전상을 말하였다.

James Choi 주한호주대사는 환영사를 통해 “오늘 포럼이 호주 연금제도가 한국 퇴직연금 산업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방안을 공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도 “한국과 호주의 연금산업 발전 논의에서 나아가 양국간 자본시장 협력관계가 더욱 강화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석호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