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7월 전 세계 발주량 절반 차지하며 '수주량 1위'... 세 달 연속 중국 제쳐
상태바
한국, 7월 전 세계 발주량 절반 차지하며 '수주량 1위'... 세 달 연속 중국 제쳐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8.1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가운데 50%가량 수주하며 '1위'
5월부터 줄곧 월간 수주량 세계 1위... 올해 누적 수주량선 2위
한국 조선업계가 7월 전 세계 선박 수주량에서 3개월 연속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자료=연합뉴스]
한국 조선업계가 7월 전 세계 선박 수주량에서 3개월 연속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자료=연합뉴스]

한국이 7월 전 세계 발주량 가운데 절반가량을 차지하며 수주량 1위를 기록했다. 5월부터 줄곧 1위를 달성하며 중국을 세 달 연속 제쳤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 조선업계는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55만CGT(25척) 가운데 약 27만CGT(10척)를 수주하며, 20만CGT(11척)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세 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3위는 일본으로 7월에 3만CGT(1척)을 수주했다. 

반면, 올해 7월까지 누적 수주량에선 여전히 중국에 이은 2위를 기록했다. 

중국의 누적 수주량은 474만CGT(점유율 40%)로 1위, 한국은 374만CGT(32%)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일본이 145만CGT(12%)로 3위, 이탈리아가 114만CGT(10%)로 4위를 차지했다. 

지난 4월 누적 수주량에서 중국과 17%p까지 차이가 벌어졌으나, 7월까지 집계 결과 8%p 가까이 격차를 좁히며 2위를 차지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사진=연합뉴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사진=연합뉴스]

올해 7월까지 전 세계 누적 발주량은 1182만CGT로 전년동기대비 43% 감소했다. 

이에 7월 말 기준, 세계 수주잔량도 전월보다 225만CGT(3%) 감소했다. 중국, 일본, 한국 순으로 수주잔량 감소폭이 컸다. 

다만, 중국(9% 감소)·일본(24% 감소)과 달리 전년동기대비 수주잔량이 늘어난 곳은 한국(2% 증가)뿐이었다. 

선종별로는 전년대비 S-Max와 A-Max급 유조선 발주는 51%(64만CGT→97만CGT) 증가했으나, 140㎦급 이상 LNG선은 30%(293만CGT→206만CGT) 감소했다. 1만2000TEU급 이상 컨테이선도 50% 줄어들었다. 

이밖에 선가는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등 고가 선박의 가격이 오르지 않아 6월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